본문 바로가기

감이당340

떼인 ‘영성’과 ‘지성’ 찾으러 같이 가요!― 고전평론가 고미숙 신작 『청년 붓다』 Coming Sooooooon! 떼인 ‘영성’과 ‘지성’ 찾으러 같이 가요! ― 고전평론가 고미숙 신작 『청년 붓다』 Coming Sooooooon! 안녕하세요. 북드라망 독자님들. 오늘은 고미숙 선생님의 글을 좋아하시는 분들께 희소식을 들고 왔습니다. 바로바로 고미숙 선생님의 신작 『청년 붓다』가 다음주 말이면 나온다는 소식입니다! 우주 유일의 고전평론가인 고미숙 선생님(이하 곰숙씨)과 불교의 만남은 사실 “우연이 아니”지요.^^ 동양고전들은 기본적으로 유불도(儒佛)가 교차하고 있는데, 그 고전들을 곰숙씨만의 시선으로 ‘지금, 여기’에 불러오는 ‘고전평론’을 업으로 하고 계시니까요. ‘불교’와의 만남에서도 곰숙씨의 시선을 무엇보다 먼저 사로잡은 것은 바로 붓다의 생애였다고 합니다. “매장면이 감동의 연속이었다. 이렇게 파격적인 인생 .. 2022. 6. 20.
[내인생의주역시즌2] 절뚝거릴 땐 멈추고 성찰하는 게 능력 절뚝거릴 땐 멈추고 성찰하는 게 능력 水山 蹇 ䷦ 蹇, 利西南, 不利東北, 利見大人, 貞吉. 건괘는 서남쪽이 이롭고 동북쪽은 이롭지 않으며 대인을 만나는 것이 이로우니 올바름을 굳게 지키면 길하다. 初六, 往蹇, 來譽. 초육효, 나아가면 어렵고 제자리로 돌아오면 영예가 있다. 六二, 王臣蹇蹇 匪躬之故. 육이효, 왕의 신하가 고난 속에서 더욱 어려운 것이니 이는 자신의 잘못이 아니다. 九三, 往蹇, 來反. 구삼효, 나아가면 어렵고 오면 제자리로 돌아오리라. 六四, 往蹇, 來連. 육사효, 나아가면 어렵고 제자리로 오면 아래의 효들과 연대한다. 九五, 大蹇, 朋來. 구오효, 큰 어려움에 처하여 동지들이 온다. 上六, 往蹇, 來碩 吉, 利見大人. 상육효, 나아가면 어렵고 돌아오면 여유로워 길하리니 대인을 보는 .. 2022. 6. 16.
[내인생의주역시즌2] 마감의 기쁨을 누리려면 마감의 기쁨을 누리려면 水澤 節 節, 亨, 苦節, 不可貞. 절괘는 형통하니, 억지로 제어하는 것은 올바름을 굳게 지킬 수 없다. 初六, 不出戶庭, 无咎. 초육효, 문 바깥 정원에 나가지 않으면 허물이 없으리라. 九二, 不出門庭, 凶. 구이효, 집안에 있는 정원에 나가지 않으니 흉하다. 六三, 不節若, 則嗟若, 无咎 육삼효, 자신을 절도에 맞게 제어하지 않으면 탄식하게 될 것이니 탓할 곳이 없다. 六四, 安節, 亨. 육사효, 절제함에 편안하니 형통하다. 九五, 甘節, 吉, 往有尙. 구오효, 아름다운 절제라서 길하니 그대로 나아가면 가상함이 있다. 上六, 苦節, 貞凶, 悔亡. 상육효, 억지로 절제하는 것이니 고집하면 흉하고, 고치면 후회가 없어진다. 초고 마감이 사흘 앞이다. 초고지만 마감은 마감이다. 이렇.. 2022. 4. 19.
오창희, 『아파서 살았다』- “자기 결정권”에 대하여 오창희, 『아파서 살았다』 - “자기 결정권”에 대하여 『아파서 살았다』의 저자, 오창희 선생님의 어머니는 97세의 나이로 뇌출혈 수술을 하게 된다. 그런 어머니가 입원과 수술, 퇴원을 겪으시며 저자 또한 이를 옆에서 지켜보는 게 쉽지 않다. 몸이 안 좋으시니 평소와는 다르게 “자기중심적”으로 행동하게 되는 어머니. 그러다 저자는 어머니가 어떻게 오랜 세월 동안 자신을 돌보며 살아가셨는지 궁금해한다. (저자의 표현에 의하면) “겨우” 몇 달간 간병하며 어머니를 옆에서 바라보는 저자 또한 체력적으로 또 감정적으로 많이 지쳤기 때문이다. 그러다 생각한 것이 “자기 결정권”이다. 생을 마감하시는 어머니를 지켜보며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무얼까 고민하다 보니 “자기 결정권”이라는 떠오른 것이다. 정말 그런 .. 2022. 4.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