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드라망 이야기 ▽/북드라망은 지금128

북드라망-북튜브 ‘봄·봄·봄 한뼘리뷰 대회’ 마감이 4일 남았습니다! 북드라망-북튜브 ‘봄·봄·봄 한뼘리뷰 대회’ 마감이 4일 남았습니다! 안녕하세요. 북드라망-북튜브 독자님들. 지금쯤이면 한뼘 리뷰대회에 참가할 리뷰 작성을 얼추 끝내시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만, Hoxy 글을 좀 써보시다 포기하셨거나 좀 끄적거려봤는데 시간 때문에 미뤄 놓으신 분들은 어여 지금 다시 컴퓨터든 노트든 뭔가를 쓸 수 있는 도구 앞에 앉아 보시어요. 다시 시작해도 전혀 늦지 않은 시간이 남아 있습니다. 무려 내일은 휴일이기도 하고요(물론... 무슨 날 무슨 날이 연속되는 5월이지만, “나 마감이 있어” 하며 거기에서 빠지실 수도 있고... 이건 아닌가요, 아무튼... 흠흠 그렇습니다.;;). ‘몸과 마음에 대한 새로운 시선’을 다루는 이번 대회의 다섯 권의 리뷰대상 도서들에서 한 문장씩 뽑아 보.. 2022. 5. 4.
신간은 『예술을 묻다』,온라인 북토크 신청은 ‘아묻따’(아무것도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신간은 『예술을 묻다』, 온라인 북토크 신청은 ‘아묻따’(아무것도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날짜 및 시간 2022년 5월 31일 화요일 오후 7시 30분 신청방법 : 블로그(이 게시물)에 비밀 댓글로 신청. 신청 시 줌(ZOOM) 주소를 받으실 이메일이나 전화번호를 꼭 남겨 주세요. * 신청마감 : 5월 30일 오전 12시까지 준비물 [필수] 『예술을 묻다』(채운, 봄날의박씨, 2022) |악수(Shake Hands) 대신 책을 흔드는 ‘쉑북’(Shake Book) 시간과 인상 깊은 구절을 나누는 시간이 있습니다. 책을 꼭꼭꼭 지참해 주세요! [필수] ZOOM 연결 가능한 스마트기기 또는 컴퓨터 등등 [선택] 얼굴 가리기용 가면 혹은 마스크 또는 분장(?) 쇠뿔도 단김에 빼랬다는 말은 이럴 때 쓰는 것.. 2022. 5. 2.
“또 한 번의 화양연화”, 『시경 강의 1』 북토크 후기 “또 한 번의 화양연화”, 『시경 강의 1』 북토크 후기 지난 4월 26일 화요일, 그러니까 4월의 마지막 주 화요일은 ‘공부로 불타는 화요일’의 세번째 시간이었습니다. 그리고 어김없이 줌으로 온라인 북토크가 열렸지요. 이번 책은 북튜브의 『시경 강의 1: 주남·소남』이었는데요, 결론부터 말씀드리자면, ‘이너프’(enough) 자체였습니다. 일단은 공부로 불타는 화요일의 공식 인사법이자 하이라이트(!) 쉑북부터 보실까요?(>. 2022. 4. 29.
제2회 북드라망-북튜브 ‘봄·봄·봄 한뼘리뷰 대회’ ― “몸과 마음에 대한 새로운 시선” 제2회 북드라망-북튜브 ‘봄·봄·봄 한뼘리뷰 대회’ ― “몸과 마음에 대한 새로운 시선” 안녕하세요. 북드라망 & 북튜브 독자 여러분! 제2회 한뼘 리뷰대회 마감이 약 10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아직 시간은 충분합니다. 분량이 ‘고작’ 한뼘이거든요^^ 앞서 공지해드렸듯, 이번 리뷰대회의 주제는 “몸과 마음에 대한 새로운 시선”을 확보하는 것입니다. “몸과 마음”이라고 하면, 분명 내게 속해있는 것인데도 어쩐지 낯설게만 느껴집니다. 어떤 날에는 내 ‘몸’이 ‘마음’대로 되지 않는 것만 같고, 또 다른 날에는 마음이 한 없이 우울해지기도 합니다. 마음이 기운을 못 차리면 몸 또한 둔해지기 마련이죠. 결국 우리는(특히 저는) “내 마음 나도 몰랑~”의 상태에 자주 빠지곤 합니다. 길어진 코로나 상황으로 인해.. 2022. 4.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