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레비스트로스와 함께 하는 신화 탐구11

[레비스트로스와함께하는신화탐구] 며느리의 道 며느리의 道 가장 둥근 달 올해도 추석은 왔습니다. 저에게 두 가지 흥미로운 사건이 있었습니다. 먼저 달입니다. 저는 어렸을 때부터 둥근 얼굴 덕분에 곧잘 ‘달덩이’로 불렸습니다. 듣기에 나쁘지 않았어요. 거울 속 제 모습은 전혀 둥글지 않으니까요. 비대칭인 얼굴인데 말할 때마다 턱이 올라가서 저는 볼 때마다 뭔가 각진 느낌이 있다! 고 생각해왔습니다. 얼굴은 모나 있으나 모두들 둥글다고 하시니 은밀히 제 본성을 감춘 듯 신비주의를 즐길 수 있었습니다. ㅋㅋ 이번에 100년 만에 가장 둥근달이 떴지요. 놀랐습니다. 그동안 달은 충분히 둥글지 않았던 거예요. 그런데 ‘가장’ 둥글다고요? 어쩌면 달은 둥글지 않은 것인지도 모릅니다! 맞습니다. 우주 자연 안에는 삼각형이 없지요. 삼각형이란 우리 정신 안에서 .. 2022. 9. 19.
[레비스트로스와함께하는신화탐구] 신화는 지렁이를 부르네 신화는 지렁이를 부르네 그 많던 지렁이는 어디로 갔을까? 8월 중순에 한반도에 큰비가 내렸습니다. 9월 첫째 주, 역대급 태풍 ‘힌남노’가 북상중입니다. 매일의 뉴스 중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것이 전세계를 강타하는 기후변화입니다. 알래스카에 화재가 나고 남미에 눈이 내리는 등, 기후대 자체를 뒤흔드는 예측불가의 변화가 엄청난 규모로 일어나고 있습니다. 지구별은 어찌 되려는 걸까요? 이런 세상에 아이들이 크고 있다니 두렵고 미안한 마음이 듭니다. 저 한 사람으로는 어찌해볼 수 없는 재앙인 것 같아 무력감도 듭니다. 세종에 한참 비 많이 내리던 날 쓰레기 분리를 위해 아파트 현관을 나섰습니다. 지렁이 한 마리가 힘차게 비를 맞고 있었어요. 문득, 지렁이 본 지가 꽤 되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비오는 날.. 2022. 9. 5.
[레비스트로스와함께하는신화탐구] 네트워크의 인류학 네트워크의 인류학 1. 직립의 자유, 쓰기의 자유 고릴라와 인간의 가장 큰 차이는 글쓰기에 있습니다. 오직 인간만이 글을 쓰지요. 그런데 그것은 인간의 지성이 뛰어나서는 아닙니다. 영장류(primates)에서 호모 종이 분화되어 나올 때 일어난 가장 큰 사건은 직립입니다. 오랑우탄과 침팬지 등 영장류목 안 유인원인 긴팔원숭이(gibbon), 오랑우탄, 고릴라, 침팬지 등을 보면 손과 발은 모양이 서로 같습니다. 이들은 나뭇가지를 타고 넘으며 생활하기에, 발도 손처럼 잡을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인간의 엄지 발가락은 잡기 기능을 포기한 결과입니다. 인간은 땅을 딛고 나아가기를 선택해 지지대로서 엄지 발가락을 진화시켰어요. 덕분에 인간은 침팬지가 쓰는 것에 비해 25퍼센트 에너지밖에 쓰지 않고 걷게.. 2022. 8. 22.
[레비스트로스와함께하는신화탐구] 신화의 테마 ⑧ - 취사, 꿀에서 재까지, 반신석기 혁명의 노래 신화의 테마 ⑧ - 취사 꿀에서 재까지, 반신석기 혁명의 노래 삼시 세끼 얏호! 방학입니다. 어머니들에게 새 과제가 부여됩니다. 바로 삼시 세끼! 아침 점심 저녁을 무엇으로, 어떻게 해먹이냐에 온 관심과 기운이 집중되시지요. 그러다 보니 식구나 친구와 나누게 되는 대화는 온통 먹는 이야기로 채워집니다. 그런데 먹는 이야기는 주부의 전유물일까요? 텔레비전이나 유튜브 채널을 조금만 돌려도 모두 먹는 이야기입니다. 맛집투어와 먹방은 금방 보는 이의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인공지능, 생명공학 등 인류가 누리는 기술 문명은 나날이 고도화되고 있는데요, 우리의 이야기는 원초적 먹음을 향해 더욱 내달리는 것 같기도 합니다. 갑자기 밥 하고, 밥 하는 것 보고, 또 밥 하고 하는 반복 속에서 잠깐 숨 돌리고 싶다는 생각.. 2022. 8.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