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으로 여는 지혜의 인드라망, 북드라망 출판사 :: '완벽'이라는 욕심을 줄이는 삶에 관하여


『낭송 장자』

욕심을 줄이는 삶에 관하여




“우리 삶에는 끝이 있지만 지식에는 끝이 없습니다. 끝이 있는 것으로 끝이 없는 것을 좇는 일은 위험합니다. 그러니 지식을 좇는다면 삶이 위태로워질 뿐입니다.”

― 『낭송 장자』, 이희경 풀어읽음, 북드라망, 78쪽


죽지 않는 사람은 없죠. 그래서 삶에는 언제나 끝이 있게 마련입니다. 그래서 살 만할 수도 있습니다. 살아 있는 동안 어떤 심한 괴로움을 겪더라도 언젠가는, 어떻게든 ‘끝’이 있으니까요. ‘희망’이라는 감정이 작동할 수 있는 것도 그 때문이 아닐까 생각하곤 합니다. 그런데 그렇게 끝이 있는 생애 내내 공부를 하고, 기술을 습득하고 한다 한들 완벽한 지식을 얻을 수 있겠습니까? 죽음을 피하는 것이 불가능한 것처럼 그 또한 불가능합니다. 어쩌면 완전한 침묵으로서의 ‘죽음’과 삶 중에는 결코 도달하지 못하는 ‘완벽’의 불일치로부터 번뇌가 시작되는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완벽이란 대체 무엇일까요? 이룰 수 있기나 할까요?



사람은 저마다 원하는 것이 있게 마련입니다. 그 원하는 것을 이루지 못하여 괴로워하곤 하고요. 그래서 ‘원하는 것’을 향해 모든 것을 잊고 달려가기도 합니다. 불나방처럼요. 그래서 원하는 모든 것을 이루게 될까요? 안 됩니다. 원하는 것이 100% 충족되는 상태는 우리 삶에 허용되지 않는 것이니까요. ‘끝이 있는 것으로 끝이 없는 것을 좇는 일’이 되고 마는 것입니다. 모든 것을 잊고 거기에 매달린 덕분에 얻는 것도 분명히 있겠지만, 그 때문에 삶의 많은 부분들이 망가져 버릴지도 모릅니다. 



“좋은 일을 해서 명성이 나는 것도, 나쁜 일을 해서 형벌을 받는 것도, 좋지 않습니다. 시비선악을 넘어 중도의 도를 지키면 자기 자신을 지킬 수 있고, 삶을 온전히 할 수 있고, 부모를 잘 모실 수 있고, 천수를 누릴 수 있습니다.”

― 같은 책, 같은 쪽


바로 이어지는 구절에서 인간이 도달할 수 있는 최대치의 삶이 그려집니다. ‘태어나, 살다가, 죽는다’로 요약할 수 있겠네요. 요즘은 이런 삶을 사는 것이 진짜 어렵습니다. 어떻게든 이루어 보려고 노력하는 삶을 찾는 것이 훨씬 쉬운 일일 테고요. 그런데 저는 장자의 해법에 더 마음이 갑니다. 명성을 손에 쥐고 싶은 마음도 없고, 부모님에게 빌딩 한 채 사드리고 싶은 마음도 없습니다. 그저 세 끼 밥 굶지 않고 보고 싶은 책이나 사볼 수 있는 정도면 족할 것 같아요. 그러니까 욕망을 더 강하게 만들어서 결핍을 크게 느끼고, 그것을 에너지원 삼아 맹렬하게 달리는 삶은…… 너무 피곤할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마음은 그러하여도 얻지 못할 것을 원하도록 세팅된 것이 인간의 마음인지라, 욕심은 사라지지가 않습니다. 그걸 어떻게 하면 적절하게 줄여 나갈 것인지 생각하는 것이 과제라고 할 수 있겠죠. 기왕에 각박해져 버린 사회이고, 삼포 세대니, 희망 없는 사회니 하면서 얻지 못할 것들을 원하면서 살기보다는 갖고 싶은 것, 이루고 싶은 것들을 최대한 줄여가면서 나중에는 몸뚱이 하나 건사하는 것으로 충분히 만족할 수 있게 되면 좋겠습니다. 어느 쪽이나 힘든 것일 테지만, 그 편이 저한테는 더 잘 맞는 것 같으니까요. 혹시 이쪽 해법에 더 관심이 가신다면 『장자』를 꼭 한번 읽어보셔요. 시작부터 끝까지 욕심을 줄이는 삶에 관해 이야기합니다. 분명 많은 영감을 받으실 겁니다! ^^ 



낭송 장자 - 10점
장자 지음, 이희경 풀어 읽음/북드라망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