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이4

을미년, 새해 목표를 아직 못 세웠다면 '절기에 맞춰 살기'는 어떨까요?? 올해는 ‘절기’를 의식하며 살아보자! 어김없이 새해가 찾아왔고, 어김없이 나이는 또 한 살 늘어나고야 말았습니다. 흑. 나이를 먹는 것은 슬프지 않으나 도대체 시간이 어떻게 가는 것인지 모르는 것이 조금 서글픕니다. 우리가 쓰는 시간, 날짜의 개념들이 모두 글자(요일), 숫자의 반복이어서 그런 것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일 년에 많은 금요일이 있지만 봄의 금요일과 여름의 금요일이 다를 것이고, 가을과 겨울의 금요일도 다를 것인데, 살다보면, 더군다나 학교나 직장의 리듬(평일과 주말의 구분)에 따라 살다보면, 그날이 그날 같은 날이 줄줄이 이어져서 지나고… 그러고 나면, '어 또 한 살 먹었네' 이렇게 되는 것이죠.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올해의 '절기'들! 저마다 다른 이름, 각각이 다른 의미를.. 2015. 1. 9.
[임신톡톡]임신을 원하신다면 반드시 알아둬야 할 '임신 Q&A' 임신을 원한다면 이것도 알아두세요! 남녀가 아이를 가질 수 있는 나이가 있다? 남녀가 짝짓는 것은 반드시 나이가 적당해야 하는 것이다.─ 『동의보감』,「부인편」, 동의보감출판사, 1,746쪽 아이가 공부 안 하고 놀기만 할 때 “공부에는 다 때가 있어. 그러니 너희 나이 때에는 열심히 공부해야 해”라고 말을 한다. 아이 때는 어른들보다 뭐든 금방 배우고 익힐 수 있는 습득력 때문에 이런 말이 나왔는지 모른다. 공부에 때가 있는 것처럼 아이를 갖기 위해서도 적절한 때가 있다. 여기서 말하는 때란 나이를 말한다. 그렇다면 아이를 갖기 위한 적당한 나이는 언제일까? 여자는 7세에 신기(腎氣)가 왕성해져서 이(齒)를 갈고 머리가 길어지며, 14세에 천계(天癸)가 꽉 차서 임맥(任脈)이 통하고 태충맥(太衝脈)이 .. 2014. 10. 2.
동안열풍이 무서워요! TV 광고에서 한 여배우가 이 화장품을 사용하면, "당신은 어려보일 수 있어요"라고 말하는 걸 듣고 놀란 적이 있습니다. 동안이 대세이고, 열풍인건 알았지만 CF 문구까지 사용될 정도인지는 몰랐거든요. 예전에 '섹시하다'라는 말이 칭찬처럼 들리지 않았던 때가 있었고, '어려보인다'라는 말 역시 '철 없어 보인다'로 느껴지던 때가 있었습니다. 저만 이렇게 기억하고 있는 것인가요;; 흑;; 사람들은 외친다.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고. 영원히 늙지도, 죽지도 않기를 바라는 불멸에의 소망을 이렇게 표현하고 있는 것이다. 늙지도, 죽지도 않는 것, 그것은 암세포의 속성 아닌가. 자신의 불멸을 위해 종족살해도 불사하는 세포, 그것이 곧 암세포다. 암이 워낙 많다 보니 이렇게 된 것일까, 아니면 이런 욕망이 암.. 2013. 2. 2.
한 살 더 먹는다는 것, 삶에서 배운다는 것 치열한 삶의 기록 류시성(감이당 연구원) 子曰 吾十有五而志于學 三十而立 四十而不惑 五十而知天命 六十而耳順 七十而從心所欲 不踰矩 자왈 오십유오이지우학 삼십이립 사십이불혹 오십이지천명 육십이이순 칠십이종심소욕 불유구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나는 열다섯 살에 학문에 뜻을 두었고, 서른 살에 자립하였고, 마흔 살에 의혹되지 않았고, 쉰 살에 천명을 알았고, 예순 살에 귀가 순해졌고, 일흔 살에 마음이 하고자 하는 바를 따라도 법도를 넘지 않았다.” 『논어』에서 가장 유명한 문장 가운데 하나다. 다들 한번쯤은 들어왔을 ‘불혹’이니 ‘지천명’이니 하는 말도 다 여기서 비롯됐다. 비록 말뜻은 정확히는 모를지언정 대충 ‘저것이 나이를 대신해서 쓰는 말이구나’ 정도는 다 안다(물론 불혹不惑이 40인지 50인지 惑할 때가.. 2012. 1.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