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으로 여는 지혜의 인드라망, 북드라망 출판사 :: 기초탄탄 맞춤법: ‘-데’와 ‘-대’, ‘-율’과 ‘-률’

‘했데’와 ‘했대’


글로 쓰려고 하면 헷갈리는 표현 중 하나입니다. 저만 그런가요? 흠흠;;

이번 기회에 확실하게 ‘했대’와 ‘했데’를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 

‘-대’와 ‘데’는 모두 문장이 끝나는 자리에 쓰입니다. 그런데 이 둘의 차이는 뭘까요? 국립국어원의 도움을 받아보겠습니다. ‘-대’는 직접 경험한 사실이 아니라 남이 말한 내용을 간접적으로 전달할 때 사용한다고 합니다. 예를 들면 “영수가 그러는데 어제 철수와 영희가 싸웠대”라는 식으로요. 누군가에게 전달받은 내용을 다시 전달할 때 사용하는 것이지요.

반면, ‘-데’는 말하는 사람이 직접 경험한 사실을 나중에 보고하듯이 말할 때 사용합니다. ‘-더라’는 의미를 전달하는 표현이지요. 예를 들면 “어제 짬뽕 파스타를 먹었어. 그 집 참 맛있데(그 집 참 맛있더라)~”라고 쓸 수 있겠죠?

자, 그럼 함께 연습문제를 풀어볼까요?


1.
엄마 친구 아들이 너무 잘 생겼데 (  )
엄마 친구 아들이 너무 잘 생겼대 (  )

2.
모교는 하나도 안 변하고 그대로데~ (  )
모교는 하나도 안 변하고 그대로대~ (  )


많은 이들을 괴롭히는 존재, 엄마친구아들^^


1번은 전해 들은 말이니 '너무 잘 생겼대'라고 하는 게 맞습니다. 그런데 만약 그 '엄친아'를 내가 직접 보고 느꼈을 때에는 "엄마 친구 아들, (직접 보니) 너무 잘 생겼데"가 되겠지요. 2번도 살펴보겠습니다. 문제 출제의 의도를 읽으셨다면 "모교는 하나도 안 변하고 그대로데~"가 맞습니다. 얼마 전 다녀온 느낌이 나죠? 그런데 만약 누군가에게 전해들은 것이라면 두번째 예문으로 쓰는게 맞는 표현입니다.


응용편! “OO이는 참 부지런하데~”라고 쓸 수 있겠죠. 이럴 경우 OO과 여러분은 아는 사이어야 한다는 사실! 만약 누군가에게 전해들은 내용이라면? “OO이는 참 부지런하대~”라고 해야겠지요. ‘대’와 ‘데’에는 직접 느낀 것이냐, 전해들은 것이냐에 따라 골라 쓰면 된다는 사실! 꼭 기억해보아요~



‘-율’과 ‘-률’


가끔씩 엑셀 파일을 열어두고 잠시 멍-해질 때가 있습니다. ‘도달률’인가 ‘도달율’인가, ‘클릭률’인가 ‘클릭율’인가 헷갈릴 때가 많거든요.  ‘-율’과 ‘-률’은 어떻게 다를까요?


'-율/-률' 중 당신의 선택은?



‘-율’은 앞 글자에 받침이 없거나 ‘ㄴ’ 받침일 경우에 사용합니다. 비율, 실패율, 규율, 전율, 운율 등을 떠올리시면 됩니다. ‘ㄴ’ 받침을 제외한 받침이 있는 경우에는 ‘-률’을 씁니다. 능률, 출석률, 합격률, 성공률… 그러니 제가 헷갈렸던 위의 예시는 도달률, 클릭률이 맞는 표현이겠지요?

자, 그렇다면 어떤 것이 맞는 표현일까요?


 1) shoot率 (슛율/슛률)
 2) drop rate (드롭율/드롭률)


영어와 율/률이 조합된 신조어입니다. 받침이 없거나 ‘ㄴ’으로 끝나는 경우에만 ‘-율’을 쓴다고 말씀드렸던거 기억나시죠? 답은 슛률과 드롭률입니다. drop rate는 ‘드랍률’로 쓰이는 경우도 있는데, 맞는 표현은 ‘드롭률’입니다.
 
비슷한 표현으로 ‘-열/-렬’(列)이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앞 글자가 받침이 없거나 ‘ㄴ’으로 끝나면 ‘-열’을 쓰고, 나머지 경우에는 ‘-렬’을 쓰면 됩니다.


수열/수렬
행열/행렬


어떤 게 맞는 표현인지 동그라미를 그려보세요. 네, 맞습니다. ‘수열’과 ‘행렬’이지요. '수렬'은 너무 어색하네요. 다음 문제도 한번 풀어볼까요?


협상이 (결열/결렬)되다.
(맹열/맹렬)한 돌진에 깜짝 놀라다.


참 쉽죠? ^^ 답은 ‘결렬’과 ‘맹렬’입니다. 딱 하나만 기억하시면 됩니다. 받침이 없거나 ‘ㄴ’으로 끝나면 무조건 ‘-열/-율’이고 그 나머지는 ‘-렬/-률’이라는 점! 이제 확률의 어려움(!)에서 벗어날 수 있길 바랍니다요. 제~~발~~~~!!!


설정

트랙백

댓글

  • 세경 2014.05.20 17:12 답글 | 수정/삭제 | ADDR

    데/대에 그렇게 미묘한 차이가~ 율/률은 신경써도 데/대는 생각없이 썼거든요. 기초탄탄 맞춤법 재밌데~^^

    • 북드라망 2014.05.20 18:10 신고 수정/삭제

      저는 늘 '-대'만 썼는데, '-데'가 있다는 걸 알고 깜짝 놀랐었지요. ^^
      역시 문자의 세계는 넓고 깊네요! 하하하하;;;

  • 무심이 2014.06.15 22:31 답글 | 수정/삭제 | ADDR

    '데'는 쓴 기억이 없네요.
    아마도 무조건 '대'를 썼던 듯합니다.
    '데'에게 좀 미안하네요.
    왕무시해서^^

    근데......
    전해 들은 내용을 표현한
    <모교는 하나도 안 변하고 그대로대>는
    <모교는 하나도 안 변하고 그대로래>라고 써야 할 것 같은데요.

    1번의 '생겼대'는 '생겼다고 해'의 준말이니 '대'가 맞는데
    2번은 '그대로래(대)'는 '그대로라고 해'를 줄인 것이니 '래'가 맞을 듯합니다.

    • 북드라망 2014.06.18 10:47 신고 수정/삭제

      전해 들은 내용을 표현할 때는 '~라고 해'가 줄어든 '~래'를 쓰든 '~대'를 쓰든 상관이 없습니다. 표기만 다를 뿐 내용은 같습니다. 다만 위의 문제에서는 '~데'와 '~대'를 구별해보기 위해서 '~대'를 쓴 것이지요.^^

  • 이창수 2014.08.09 00:48 답글 | 수정/삭제 | ADDR

    '~네'와 '~내'의 차이는 뭔가요??ㅠㅠ

    • 북드라망 2014.08.11 11:10 신고 수정/삭제

      '~내'라는 어미는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네'는 '텔레비전에 내가 나왔으면 정말 좋겠네'와 같은 감탄형 종결어미나 "하게할 자리에 쓰여, 단순한 서술의 뜻을 나타내는 종결 어미"(주로 사극에서 많이 보이지요?^^; 예를 들면 미안하네, 화 푸시게)로 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