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 책하고 인사하실래요 ▽

[나는 며느리다] 아랫동서, 확 발라버릴 수도 없고!!

by 북드라망 2012. 10. 20.

안녕하세요. 북드라망입니다.

오늘은 체해도 너~무 자주 체하는 한 여성의 이야기를 소개하려고 합니다. 그녀에게는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특별히 과식한 것도 없는데 명치 밑이 답답해지다가 속이 울렁거려요. 머리는 깨질 듯 아프고 어지럼증까지 동반됩니다. 갑자기 식은땀이 나면서 손발이 싸늘해집니다. 남편이 바늘로 손을 따 줘도 소용없어요. 물만 먹어도 토할 것 같고, 이젠 소화제까지 체합니다. 명절과 시어머니 생신이 1주일 간격으로 있는 이즈음이면 더 자주 그렇습니다. 시어머니나 아랫동의 말 한마디가 제게는 상처가 되어 시댁 가기가 너무 싫네요.


—강용혁, 『닥터K의 마음문제 상담소』, 148쪽




알라딘 책 소개 보러 가기

예스24 책 소개 보러 가기

인터파크 책 소개 보러 가기

교보 책 소개 보러 가기





댓글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