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으로 여는 지혜의 인드라망, 북드라망 출판사 :: [아기가 왔다] 어허, 이놈이!

, !




'아기가 왔다'라고 써 놓고 보니 과연 우리 딸을 여전히 '아기'라고 부를 수 있는 것인지 하는 의문이 든다. 아직 36개월도 안 되었으니 '아기'라면 아기지만, 덩치만 놓고 보자면 아직도 말을 잘 못하는 게 이상할 정도다. 

우리 딸이야 원래 아빠가 하는 행동을 다 따라하는 편이었지만 두어달 전만 하더라도 신체능력의 한계(팔이 짧다든가, 점프를 못한다든가, 옆으로 걷기를 못한다든가 그런 것들)로 잘 따라하지 못하는 것들투성이였다. 뒷짐지고 걷기도 그랬다. 걸음을 막 배우던 때에는 양팔이 균형 잡는 데 동원되어서 못 따라하고, 잘 걷게 된 다음에는 걷는 법을 잊은 듯 뛰어다니느라 못 따라했다. 이제는 아빠가 뒷짐을 지고 걸으면 저도 따라 뒷짐을 진다. 건방지게. 

그래서 아빠는 요즘 부쩍 조심하게 된다. 딸 앞에서는 의자를 밟고 올라 물건을 꺼내는 일도 삼간다. 내가 좀 심한가... 싶지만 그래도 그래야 안심이 된다. 며칠 전 딸이 큰 소리로 "야"라고 한 적이 있었는데, 이 친구가 하는 대부분의 말이 '야'의 변형이기는 하지만, 혹시나 운전 중에 아빠가 하는 말을 따라하는 건가 싶어 말도 조심하게 된다. 익히 알려진 것처럼 아기가 상전이다. 앞에 서면 몸가짐, 마음가짐을 조심하게 된다.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