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으로 여는 지혜의 인드라망, 북드라망 출판사 :: 한나봉(한라봉) 되기

봉(한라봉) 되기





딸은 지금(31개월)보다 더 어릴 때에도 장난을 좋아하기는 했지만, '말'이 늘면서, 그 중에서도 어휘가 늘면서 장난이 한층 다채로워졌다. 거기에 요즘은 문장, 그러니까 '맥락'을 연결하고, 뿌수는 능력이 더해졌는데, 말인즉 말이 되는 장난을 치곤 한다. 제주도 사는 이모가 준 한라봉을 까주느라 한라봉 윗부분을 칼로 따냈는데, 그걸 보더니 딸이 '뚜껑, 뚜껑이네'하였다. 그것도 신기했는데, 그 다음엔 그걸 머리에 쓰더니 '한나봉!'이라고 하는게 아닌가. 그러니까 이제 자기가 한라봉이 되었다는 소리다. 저녁에 그러고 한참 놀다가 아침에 일어나더니 또 한라봉을 찾는다. 과육은 먹고 껍질은 머리에 쓰고 노니, 일석이조. 앞으로 얼마나 더 재미난 장난을 칠까?


'북드라망 이야기 > 아기가왔다 : 포토에세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정된 용도가 없다는 것  (0) 2019.12.27
아빠의 장난, 딸의 장난  (2) 2019.12.20
아빠는 서비스직  (0) 2019.12.13
한나봉(한라봉) 되기  (0) 2019.12.06
말을 한다!  (0) 2019.11.29
목놓아 불러 봅니다. '엄마'  (1) 2019.11.01
아이는 때때로 배운다  (0) 2019.10.25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