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으로 여는 지혜의 인드라망, 북드라망 출판사 :: 7월에 눈에 띈 책들

7월에 눈에 띈 책들

* 표지 이미지를 클릭하면 책 소개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요가의 역사, 야마시타 히로시, 최수련 옮김, 인간사랑



인도사상사 전문가의 입장에서 요가사상의 배경에 있는 철학적 사유의 본질을 이해하기 쉽게 해석한 책이다. 어려운 요가철학을 쉽게 서술한다는 장점이 있다. 역사의 흐름에 따라 중요한 요가철학을 체계적이고 대중적으로 서술하여 특히 요가강사, 철학전공자, 요가강의를 듣는 체대생 그리고 요가에 관심이 있는 일반인에게도 필요하다. 요가의 진수, 요가의 원천에 다가가는데 일조하여 진실한 요가 발전에 미력하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



롤랑 바르트의 사진, 낸시 쇼크로스, 조주연 옮김, 글항아리


사진에 관한 바르트의 초기 저술들과, 그 저술들에서 보이는 바르트의 변화를 따라가면서 최종적으로는 바르트의 마지막 책 『밝은 방』을 이해하는 방법을 제공한다. 『밝은 방』은 다양한 상호텍스트들이 겹겹이 쓰여 있는 양피지와 같다고 할 만큼 복잡하고 다층적인 텍스트이며, 환원적인 체계를 적용해 분석하기 어렵다. 


바르트는 『밝은 방』에서 ‘제3의 형식’의 글쓰기를 시도했는데, 이는 기호를 해석하는 것을 넘어 최종적으로는 기호를 교란하려 한, 그러면서 바르트 자신을 의미로부터 해방시키는 ‘사진’ 매체를 재발견하고 탐닉하게 된 과정과 맞물린다. 바르트는 사진을 혐오했지만 점차 매혹되었고, 종내에는 모든 환원적 체계에 저항하며 사진을 통해 ‘의미가 면제된 유토피아’를 본다. 이 책은 정통한 문학 비평의 방식으로 바르트의 사유의 변화를 짚어낸다. 펜실베이니아 대학교의 영문학 및 비교문학 교수인 저자 낸시 쇼크로스는 바르트의 텍스트를 풍부하게 인용해 바르트의 문학적 연대기와 사진론을 새로 구축한다.



책임에 대하여 - 현대 일본의 본성을 묻는 20년의 대화 

서경식,다카하시 데쓰야,한승동 옮김, 돌베개



과거를 잊고 미래를 닫은 국가, ‘일본’에 역사의 책임을 묻다. 한일 관계가 순탄한 길을 걸은 적은 거의 없었지만, 요즘처럼 험난했던 적은 드물었다. 2015년 12?28일 위안부 합의, 2018년 한국 대법원에서 내린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손해 배상 청구 소송의 승소 확정 판결 등 한일 간의 갈등과 반발이 지난 몇 년 간 꾸준히 누적되었다. 


급기야 아베 정권이 지난 7월 1일 반도체 소재의 한국 수출 제재를 선언하면서, 한국과의 정치.사회적 갈등을 이유로 현대 세계 경제 체제의 근간인 자유 무역 질서를 뒤흔드는 지경에 이르렀다. 일본은 한국에게 무엇을 바라는가. 대화인가, 화해인가, 싸움인가, 그것도 아니라면 굴복인가. 바야흐로 반일과 NO일 외침으로 뜨거운 지금, 일본의 본성과 정체를 밝히고 그 책임을 논파하는 책을 펴낸다.



플라이 투 더 문 - 역사상 가장 흥미진진한 우주과학 에세이, 개정판     

마이클 콜린스, 최상구,김인경 옮김, 뜨인돌



아폴로 11호 사령선 조종사 마이클 콜린스가 직접 기록한 달로 떠난 사람들의 생생한 분투기. 인류 달 착륙 50주년을 맞아 개정증보 특별판으로 펴냈다. 우주에서 연속 최장 기간 거주한 우주 비행사 스콧 켈리의 서문과 검색으로 찾을 수 없는 희귀 사진들을 추가했고 새로이 발견된 우주과학적 지식들을 반영했다. 마이클 콜린스는 우주인으로 선발되는 과정부터 달 착륙이라는 위업을 이루기까지의 긴 여정을 지루할 틈 없이 생생하고 위트 있게 묘사한다. 달 착륙은 50년 전에 이루어졌지만, 이 책을 읽는 독자들은 마이클 콜린스와 함께 우주에 다녀온 듯한 흥미진진한 경험을 공유할 수 있을 것이다.



탄생의 과학, 최영은, 웅진지식하우스




현미경으로나 볼 수 있는 작은 점이 앙증맞은 아기가 되어 나오는 280일 동안, 하나의 세포는 대체 어떤 모험을 겪는 걸까? 발생학은 바로 이 생명의 발생 과정에서 일어나는 모든 현상을 연구하는 학문이다. 상상을 초월하는 복잡하고 정교한 일들이 동시다발적으로 벌어진 결과, 우리는 하나의 세포에서 어엿한 존재가 되어 세상에 나온다. 


이 책은 실제 연구에 기반을 둔 과학적 사실들을 소개하며 한때 하나의 점에 불과했던 우리 존재의 출발점으로 독자를 인도한다. 하버드대에서 발생학 및 재생생물학으로 박사 학위를 받고 현재 미국 조지타운 대학교 생물학 교수로 학생들에게 발생학과 유전학을 가르치는 저자는 우리의 시작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돕고자 이 책을 썼다.


약 2년 동안 《과학동아》에 연재된 '강의실 밖 발생학 강의'을 바탕으로 하는 이 책은 발생학이란 낯선 학문을 대중의 눈높이에 맞춰 쉽게 소개하고 있다. 특히 단순히 개념을 설명하고 이론을 개괄한 데 그치지 않고 인간 배아 복제, 세포 치료제, 암 줄기세포, 인공 장기 등 과학과 의학의 경계에서 주목받고 있는 이슈까지 망라하고 있어 21세기 생명공학 시대에 더욱 중요해질 생명 문제, 윤리 문제, 젠더 문제 등에 대해 균형 잡힌 시각을 제공한다.


'이 책하고 인사하실래요 > 금주의 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7월에 눈에 띈 책들  (0) 2019.07.31
10월에 눈에 띈 책들  (0) 2018.11.05
8월에 눈에 띈 책들  (0) 2018.08.30
7월에 눈에 띈 책들  (0) 2018.07.30
6월에 눈에 띈 책들  (0) 2018.06.25
5월에 눈에 띈 책들  (0) 2018.05.28
4월에 눈에 띈 책  (0) 2018.04.30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