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으로 여는 지혜의 인드라망, 북드라망 출판사 :: 『낭송 천자문/추구』 그리고 해피(?) 엔딩을 하려면 진심을 다해서...


시작마무리



부끄럽지만, 흠흠, 아직 스쿼시를 하고 있다. 회사에서조차 ‘아직도 하냐’고 할 만큼 조용히, 드문드문;;; 게다가 라켓도 샀다(무려 십만 원짜리 기념품이다;;;). 작년 6월 초쯤엔가 처음 등록을 했으니 이제 거의 9개월을 채워 간다. 그동안 나의 스쿼시 실력은 날로 일취월장하여, 휘두르는 라켓에 바람이 갈라지고 내가 받아친 공이 코트 벽을 한 자나 파고 들어가는 일 같은 것은, 절대 일어나지 않았다. 나는 여전히 초급반에서 강습을 받고 있는데, 나와 비슷한 시기에 시작하여 초급반에서 동고동락하던 친구(‘들’이 될 수도 있었는데 어쩐 일인지 대개의 친구들이 각자의 사정으로 중도하차를 했다)가 중급반으로 가게 된 것이 한 달쯤 되었다. 심지어 초급반의 선생님까지도 중급반으로 가셨다(하하하하). 그러니까 나는 한마디로 ‘장기 유급생’이랄까, 흠흠흠.


두 개 산 거 아니다. 하나만 샀다;;;


물론, 이런 상황을 전혀 예상 못한 바는 아니다. 실은 스쿼시를 시작할 때부터 늘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었다. 언젠가는 초급반의 친구들이 중급반으로 가게 될 것이고, 나는 <여고괴담>의 주인공처럼 졸업하지 못한 채로 계속 초급반에 있게 될 것이라는 (그러니 ‘상처받지 말자!’라는, 흑) 자기암시를 끊임없이 해왔던 것이다. 그러니까 내가 장기 유급생이 되어서 그러는 것은 ‘정말’ 아닌데(지…진짜다;;;), 요즘 자꾸 꾀가 난다. 가기가 싫다.


생각해 보면, 그나마라도 한 덕에 숨통이 트이기도 했다(아랫배를 압박하던 윗배의 일부가 사라졌다;;). 생리통도 많이 줄었다(처음엔 완전히 없어진 줄 알았더니 그건 아니었던 듯). 2013년에 발병(?)하여 2014년에도 출현했던 한포진이 사라졌다(그러고 보니 2015년엔 약을 먹지 않았다). 더불어 간혹 자다가 깰 정도로 (나는 정말이지 잠에서 잘 깨지를 못하는 사람이다) 가렵게 올라오던 두드러기들도 자취를 감췄다. 그리고 혈연적·법률적 가족관계도 아니며, 같은 업계에 종사하지도 않는, 그러니까 나처럼 집과 회사만 오가는 사람이 좀처럼 만날 기회가 없는 사람들도 만날 수 있었다(꼭 친해졌단 말은 아니다;;; 흠흠). 그리고 이렇게 블로그의 글감도 되어 주고……, 내가 대강대강 설렁설렁 하고 있다는 사실만 빼면 스쿼시란 것이 이렇게 장점이 많을 수가 없다(다만, 사주에 목기운이 없어 적극성 제로, 비겁이 없어 승부욕이 제로인 나에게 좀 안 맞는 것일 뿐;;;).


그럼에도 내가 가기 싫으면 가지 않아도 된다. 어차피 이번 달이면 등록 기간도 끝날 테고, 그만두지 말라고 누가 사정사정하는 것도 아니고, 잘하고 못하고를 떠나서 9개월이나 한 것도 할 만큼은 한 것이다(알아주는 이는 없으나 스스로 대견할 때가 한두 번이 아니다;;). 그런데도 이상하게 단번에 “그만 두겠다” 소리가 나오지는 않는다. 이유가 뭘까 싶었는데 찾은 듯도 싶다.


짠! 여기서 찾았다!



篤初誠美, 愼終宜令, 도타울 , 처음 , 정성 , 아름다울 , 삼갈 , 마칠 , 마땅할 , 좋을 . 고사를 알아야 해독되는 문장이 아니라서 단어 자체로 뜻이 명확하고, 대구도 아름답다. 뜻을 풀면 시작을 돈독히 하는 것이 진실로 아름답고 마무리를 신중히 하는 것이 마땅히 좋다(주흥사 지음, 『낭송 천자문/추구』, 민태연 풀어 읽음, 북드라망, 2016, 64쪽)이다. 천자문은 문장보다는 낱글자를 익히는 책이기에 내가 볼 때는 '상상'이라도 해야 뜻풀이가 가능한 함축적인 문장들도 많은데, 이 문장은 풀이가 더 보탤 것도 없이 명확하다. 처음, 이 문장이 눈에 들어왔던 것은 '종'(終) 자 때문이었다. 얼른 끝내(버리)고 싶다, 는 마음 때문이었을 것이다. 그리고 뻔뻔하게도 나는 대강대강 설렁설렁한 주제에도 ‘마무리’만은 ‘신중하게’, ‘마땅히 좋게’ 하고 싶었나 보다. 하지만 친구들이 사라졌다는 이유로, 꾀가 난다는 이유로, 9개월이나 했으니까라는 이유로 딱 끊어버리는 것은 결코 좋은 마무리일 수가 없다. 마무리와 절단은 다른 것이니까. 그걸 알기에 막상 그만두려 하니 찜찜함이 가시지 않았던 것이다. 어쩌면 시작을 돈독히 하지 않았기에 끝내고 싶을 때 끝내지 못하는 벌일 수도 있겠다. 생각이 여기에 미치니 이제 '독'(篤) 자가 눈에 띈다('독' 자에는 '진심이 깃들어 있다'는 뜻도 있다). 이제 "독초성미 신종의령"이라는 문장을 나는 '무독무종'(無篤無終, 독실함 없이는 마무리도 없다), 네 자로 줄여서 새겨두겠다. 그러니, 일단은 또 결제의 힘을 빌려서(?), 흠흠, 한 3개월쯤 후에 신간 출간 소식과 함께 이제는 스쿼시도 마칠 수 있게 되었다는, 아니 마쳤노라는 낭보를 전하고야 말겠다!


그...그리고 굳이 한 가지 덧붙이자면 "독초성미 신종의령"이라는 이 아름다운 문장은, 단돈 2천원으로, 이서 함께, 두 달이면 완성하는『천자문 가족과 연인과 친구와 함께하는 쓰기책』의 19일차, 쪽수로는 22쪽에 있다. 이것이 무슨 뜻인지는 독자님들이 더 잘 아시리라 생각한다. 흠흠.



한자 공부의 시작을 돈독히 하는

낭송 천자문/추구』와 『천자문 가족과 연인과 친구와 함께하는 쓰기책』

온라인 서점에서 만나려면!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