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원37

『낭송 18세기 소품문』 속에 숨겨진 웃긴 사람^^ (나만의) 웃긴 사람을 찾아서 누구에게나 저마다의 ‘사람을 선택하는 특별한 기준’이 있다. 나의 경우에는 웃긴가, 안 웃긴가가 그것이다. 웃기지 않은 사람과 함께하는 것은 정말이지 너무나 괴롭다. 사주에 관성이 없어 원국상 극을 당하질 않아서인지, 괴로운 것을 정말 참지 못하는 것이 또, 나라는 인간(직속상사가 너무 웃기지 않은 사람이어서 회사를 그만둔 적도 있다;; 북드라망은 오래 다니고 있습니다!^^). 재밌지 않은 사람과의 만남은 피할 수 있는 데까지 피한다. 나를 위해서이기도 하지만 그 사람을 위해서이기도 하다. 피할 수 있다면 미워하지 않을 수도 있다. 하지만 어떻게 해도 피할 수 없을 때, 웃기지 않은 사람이 자신을 보고 웃어 주기를 바라며, 심지어 자신을 웃긴 사람이라고 인정해 주기를 바랄 .. 2015. 10. 28.
고미숙의 『열하일기』 특강 : 매번 새롭게 읽는 고전, 열하일기 고미숙 선생님의 『열하일기』 특강 세계 최고의 여행기, 열하일기 아마 이때쯤이 아니었을까요? 연암 박지원이 건륭제의 70세 생일을 축하하기 위한 사절단과 함께 연경으로 출발한 것이요. 실제로 1780년 5월에 여행을 시작해서 음력 6월 24일쯤에 압록강을 건넜다고 하니까, 지금쯤이면 한참 압록강을 향해 가고 있는 길이네요. 이런 날씨에 직접 발품을 팔아야 하는 육로 여행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니 정말로 연암이 존경스러워집니다. 연암의 열하일기 여정도입니다. 편도 2700리였다고 합니다. @ㅁ@ 엄청난 거리! 딱 한 달 전이네요, 지난 6월 25일, 알라딘 인문학 스터디로 고미숙 선생님께서 오랜만에 『열하일기』강의를 해주셨습니다. 문화공간 숨도라는 곳에서 진행되었지요(저희가 주최측이 아니어서 덕분에 낯선 공.. 2015. 7. 24.
『고미숙의 로드클래식』 페이스북 이벤트에 참여하세요! "내 삶을 바꿔줄 로드클래식은!?" '여행'이 특별한 일이 아닌 세상, 때는 바야흐로 인생이 곧 '이동'인 시대! 이런 '대이동의 시대'에 익혀야 할 '여행의 기술, 삶의 기술'!! 『고미숙의 로드클래식, 길 위에서 길 찾기』 출간 기념 이벤트!!! - 책 소개 바로가기 - 이벤트 안내 페이스북에서 『고미숙의 로드클래식, 길 위에서 길 찾기』 출간을 맞아 북드라망에서 준비한 [내 삶을 바꿔줄 로드클래식은?!] 테스트 결과를 공유해 주세요!추첨을 통하여 20분께 북드라망이 준비한 여름나기 세트(부채+손수건)를 드립니다. - 테스트 하러 가기 - 참가 방법 1. [내 삶을 바꿔줄 로드클래식은?!] 테스트를 진행합니다. 2. 결과페이지의 'share on Facebook' 버튼을 클릭, 옵션 'public' .. 2015. 6. 5.
"내게 두 눈이 있어 글자를 안다는 게 얼마나 다행인지" 옛사람에게서 온 편지 슬픔이 몰려올 땐 사방을 둘러보아도 막막하기만 하다. 땅을 뚫고 들어가고만 싶을 뿐 한 치도 살고 싶은 마음이 들지 않는다. 이럴 때 내게 두 눈이 있어 글자를 안다는 게 얼마나 다행인지. 손에 한 권의 책을 들고 찬찬히 읽다 보면 마음이 조금 가라앉는다. 내 눈이 다섯 가지 색깔만 구분할 뿐 글자에는 캄캄했다면, 마음을 어떻게 다스렸을지. ― 이덕무 지음, 길진숙 · 오창희 풀어읽음, 『낭송 18세기 소품문』, 128쪽 연암 박지원의 「허생전」을 읽어보셨을 겁니다. 도적떼와 무인도로 들어간 허생이 무인도에서 나오면서 당부를 합니다. ‘앞으로 태어날 아이들에게 글자를 가르치지 말아라’라고요. 약간 이상했습니다. 왜 글을 가르치지 말라고 했을까요. ‘글줄 깨나 읽은 사람들이 국정을 농.. 2015. 4.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