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으로 여는 지혜의 인드라망, 북드라망 출판사 :: 두통에는 진통제? 아니아니 아니되오~~~




'두통에는 진통제', '우울증엔 항우울제', '불면증엔 수면제'라는 것이 공식처럼 각인되고 있다. 그러나 시댁과 갈등을 겪는 전업주부의 두통과 학습우울증에 걸린 청소년의 두통이 과연 같은 질병일까. 또 시댁과 갈등을 겪는 주부에게 어깨 결림, 두통, 불면증, 소화불량, 생리통이 동시에 나타났다면, 이는 각각 정형외과, 신경과, 내과, 산부인과에서 따로 해결해야 할 병일까.


─강용혁, 『닥터K의 마음문제 상담소』 중


우리는 몸이 아프면 너무 쉽게, 너무 빨리 그 통증을 없애려고 합니다. 그런데 통증은 다시 나타나고, 약 또한 점점 센 것으로 업그레이드(?) 됩니다. 약이 최선의 방법은 아닐지도 모른다, 아마 우리는 무의식 중에 알고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그렇다면 어떤 방법이 있을까요? 강용혁 선생님을 만나 여쭤보았습니다. 함께 보시죠!




Q. 병원에 가면 ‘스트레스성 두통’이라는 같은 진단을 받게 되는데요, 개인에 따라 원인과 해법이 다를 것 같습니다. 사상체질 성정분석을 통해 그 해법을 찾는다면 어떤 방식이 될까요? 궁금합니다.

우리가 사고로 외상을 입은 것들은 단순히 몸의 문제입니다. 그러나 화병이라든지 이런 증상들은 단순히 몸이 아픈 것이 아니고 마음에서 비롯되어서 몸의 문제로까지 연결이 되는 것입니다. 이런 질환들을 치료할 때에는 몸과 마음이 동시에 치료가 되어야 합니다.

비유적으로 말씀을 드리면 아파트 현관문에 열쇠가 두 개 있다고 할 때 하나의 열쇠만으로는 열리지 않죠. 두 개의 열쇠를 다 사용해야 비로소 문이 열리는 것입니다. 그래서 이런 병을 치료할 때에는 몸의 문제와 마음의 문제를 따로 볼 것이 아니라, 두 가지가 동시에 해결되어야 제대로 치료가 될 수 있는 특징이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두어야 합니다.

스트레스성 두통이라 하더라도 체질에 따라서 원인이 달라질 수 있지요.



태음인의 경우에는 자라보고 놀란 가슴 솥뚜껑 보고 놀란다고 과거에 겪었던 실패나 압박감, 주변에 눈치를 주는 심리적 요소 등이 결합해 긴장성 두통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래서 태음인 수험생의 마음속에 어떤 부분이 긴장도를 높이고 있는지를 찾아야 합니다. 이런 심리적 긴장의 원인이 해소되지 않고 약물치료만 하게 되면, 약을 먹을 때는 호전되는 것 같다가 약을 먹지 않으면 금방 다시 악화되는 상태를 반복하게 됩니다.

이에 비해서 소음인들의 두통은 불안정지심에서 온다고 봅니다. 소음인들은 아직 일어나지 않은 미래의 일도 확실히 해두려는 기질이 강하기 때문이지요. 일 년 뒤에 수능에서 내가 어떤 점수를 받고, 어떤 대학을 가게 될 것인가 하는 것들까지 미리 결정하고 조바심을 내는 것이 소음인들의 특징입니다. 이러한 것들이 강박적으로 지나치다보면 생각이 꼬리에 꼬리를 물면서 복잡해지고, 이에 따른 기력(에너지)의 소진이 두통으로 이어지게 됩니다. 그래서 소음인들에게는 불안정지심을 해소해야 두통이 더 빨리 치유될 수 있겠죠.

소양인들의 두통은 또 다릅니다. 소양인들은 순발력이 좋기 때문에 긴장성 두통은 좀처럼 오지 않습니다. 다만 자신이 해야할 일을 조금씩 조금씩 미루고 있다가 데드라인이 다가오면서 그것에 대한 압박감으로 인한 구심을 겪게 되는 양상입니다.

수험생이 똑같은 증상을 겪는 것처럼 보이지만 그 두통의 이면에 이러한 체질적인 차이와 부모의 영향, 주변의 환경 등에 따라 원인이 전혀 다른 데 있을 수 있습니다. 원인이 다른만큼 치료법도 달라야 한다는 것이 사상의학의 접근방식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강용혁 선생님의 인터뷰 영상




※ 다음주에는 '태양인'에 관한 내용으로 다시 찾아오겠습니다. 다음주 인터뷰도 기대해주세요~

닥터 K의 마음문제 상담소 - 10점
강용혁 지음/북드라망


설정

트랙백

댓글

  • 러브멘토 2012.10.26 14:23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약은 정말 알고 잘 먹어야 하는거 같아요 ㅋ
    잘보고 갑니다 ㅋ

    • 북드라망 2012.10.26 14:33 신고 수정/삭제

      물론 약도 중요합니다~
      하지만 더 중요한 건 그 증상이 발생하는 원인을 찾아내는 것이 아닐까 싶어요. +_+

  • corry 2012.10.26 16:25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머리짚어주는사진 딱와닿네요^^잘보고갑니다

    • 북드라망 2012.10.27 08:04 신고 수정/삭제

      사진 완전 귀엽죠? 하하;; 저도 굉장히 맘에 듭니다. ^^;;
      블로그에서 자주 뵈어요~~

  • 다정이 2012.10.26 23:57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어제 신랑이랑 맞부딪쳐 언쟁을 했어요!그러고나니 오늘 저를 본 사람들이 아픈사람같다고 하더라구요!예전엔 그런일이 있어도 얼굴에 흔적이 없었는 이젠 얼굴에 그런 흔적이 남는걸 보면 나이는 못속이는구나^^::!라는 생각을 했어요.항상 명확하게 처리하고자 하는 저와는 달리 신랑은 어떤 문제이든 자기를 따라주고 묵묵히 지켜봐주길 원합니다.한마디로 말로 안해도 "니 내맘알제?"이게 저를 얼마나 답답하게 하는줄도 모르고 말입니다.그 부분에 대해서 언쟁을 하면 똑 같이 이야기가 마무리 됩니다."그걸 꼭 말로 해야되나?그냥 그럴려니 하고 따라와달라"는 남편....어째야하는지?사실 살아보니 자기 천성은 변하지 않더라구요...저나 남편이나 서로의 입장을 더 이해해달라는 건데 똑같은 이야기를 20년째하고 있으니 말입니다.그럼 답답한 사람이 찌그러져야 하는거지요?그렇게 찌그러져있다가 또 불현듯 되살아나 왜 그렇게 밖에 하질 못하느냐?라며 반박하고 말입니다.저도 우아한 중년이고 싶은데 말입니다^^~어제 밤부터 가슴통증까지 느껴지니 어제 제가 좀 심하게 남편한테 대들었나봐요^^~그래요...전 좀 제가 양보하면 신랑도 그렇게 맞추어주겠지 하며 또 기대하고...그럼 이 난국을 어떻게 지헤롭게 헤쳐나갈까?하는 생각을 오늘 자연을 벗삼아 친구들과 걸으며 해봤습니다.그런데 다들 단절하고 산다고 하더라구요.서로 피차 해결할수 없는 부분이니 말입니다.전 그러고 살고 싶지는 않은데 말입니다.음~~~

    • 북드라망 2012.10.27 08:16 신고 수정/삭제

      서로 다르기 때문에, 그만큼 충돌하는 것 같습니다.
      <닥터K의 마음문제 상담소>에서 한 부부의 에피소드가 생각나네요.
      부부가 차를 타고 가다가 정치적 이슈로 언쟁이 있었다고 해요.
      격렬한(!) 말다툼 끝에 남편은 아내에게 차에서 내리라고 했습니다.
      그 두사람 역시 성향이 달라도 너~무 달랐던 것인데,
      아내는 싸우는 상황에서 차에서 내리라는 남편의 태도가 서운했던 것이고~
      남편은 싸움이 더 심해질 것 같아 서로 진정되기 위해 그 상황을 피했던 것이지요.
      (두 사람의 문제는 어떻게 해결이 되었을까요? 직접 만나보시길 권합니다. 홍홍홍;;)

      다정이님도 이번 기회에 두 분의 '다른 점'을 살펴보는 계기로 만들면 어떨까요?
      물론 쉽지는 않겠지요. 허허허허;;
      하지만 서로 입장을 더 이해해달라고 싸우지 않고, 단절하지도 않는 그런 방법을 분명히 찾아내실 것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