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으로 여는 지혜의 인드라망, 북드라망 출판사 :: 편집자가 읽어주는 『고미숙의 몸과 인문학』 ⑥ 솔로와 정치

편집자가 읽어주는 『고미숙의 몸과 인문학』

06. 솔로와 정치






편집자가 읽어주는 『고미숙의 몸과 인문학』, 여섯번째 꼭지 「솔로와 정치」입니다.


10월이 결혼 성수기라 그런지 주위에 결혼식이 제법 많습니다.

나는 왜 내 결혼식은 안하고, 

이렇게 남의 결혼식에 가서 공과금 내듯이 축의금을 내고 있냐며 

신세한탄을 하시는 솔로분들이 계실지도  모르겠어요. 


하지만 이럴수록!

내 결혼식은 어디 갔느냐며 한탄만 하고 있을 것이 아니라

(작년에도, 재작년에도 안생기신 분들, 금년이라고 생기겠습니까?)

자세한 대답은 생략합니다...


아무리 기다려도 안생기는 그 사람 말고, 

새로운 만남을 노려보심은 어떠십니까?

나라에서 솔로들을 위한 정책을 먼저 알아서 만들어주면 좋겠지만,

일단 눈에 보이는 정책들은 없으니 먼저 우리끼리 생각해 보면 어떨까요?


집 근처 도장에 가서 무술을 배워도 좋고, 배드민턴이나 테니스 동호회는 어떠세요?

혼자 읽기 버거운, 어려운(?!) 책을 함께 읽는 세미나도 물론 매우 좋습니다.

"요컨대, 혈연을 넘어 다양한 세대와 계층이 뒤섞일 수 있는 ‘일상적 네트워크’"를 

만들 수 있는 방법을 위 꼭지를 들으시며 궁리해보시고, 실천해보시어요

(뭔가 엄청난게 생각나셨다면 댓글로 알려주셔도 좋겠습니다^^)


그럼, 일곱번째 꼭지에서 만나뵐게요~ 안녕~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