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으로 여는 지혜의 인드라망, 북드라망 출판사 :: [상수학자 소강절] 숫자로 읽는 우주의 이치

상수학의 대가, 소강절

안도균(감이당 연구원)

결혼 첫 날밤, 소강절은 부인을 재워놓고 밤새 점을 치고 있었다. 그가 궁금했던 건 이 첫날밤 행사로 자식이 생겼을까 하는 것. 점을 쳐보니 과연 아들이 들어섰다는 점괘가 나왔다. 내친 김에 손자와 그 다음 후손들의 앞날까지 점을 쳤다. 그러던 중, 9대손에 이르러 불길한 점괘가 나왔다. 9대손이 역적누명을 쓰고 죽을 운명이었던 것이다. 세월이 흘러 소강절은 임종을 앞두고 유품 하나를 남겼다. “이것을 9대손에게 물려주고 집안에 큰 일이 생기면 풀어보게 하라”는 유언과 함께.

9대손의 목숨을 구한 점괘

300년 후, 소강절의 9대손은 정말 역적누명을 쓰고 멸문지화를 당할 처지에 놓였다. 그는 9대조 할아버지의 유품을 열어 볼 때가 되었음을 직감했고, 드디어 보자기를 풀었다. 그 안에는 “지체하지 말고 이 함을 형조상서에게 전하라”는 메시지가 있었다. 그는 그 길로 형조상서를 찾아 갔다. 형조상서는 삼백 년 전 대학자인 소강절의 유품이 왔다는 소식을 듣고 황급히 나와 예를 다해 유품을 받았다.


그런데 그가 유품을 받기 위해 마당에 내려서자마자, 서까래가 내려앉으며 집이 무너지고 말았다. 순식간의 일이었다. 더 충격적인 것은 가져온 함 속에 있었던 소강절의 편지 내용이었다. 거기엔 “당신이 대들보에 깔려 죽었을 목숨을 내가 구해주었으니, 당신은 나의 9대손을 구해 주시오”라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상서는 그 길로 재수사를 명했고, 9대손의 무죄를 입증해주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앗! 집이! 집이 무너져 내리는 일은 흔치 않은 일이다. 그것도 우주의 기운과 서로 연동되어 있는 것일까?


9대손의 운명까지 예측할 정도로 그의 점복술은 그야말로 최고 경지였다. 소강절의 생애에 관해선 기록이 별로 남아있지 않고, 대신 이 같은 신비한 얘기들이 많이 알려져 있다. 그런 기막힌 예지력 때문에 그는 신비한 점쟁이의 대명사처럼 취급되기도 한다. 그러나 소강절은 수리(數理)를 성리학적으로 완성한 상수학(象數學)의 대가이다. 그의 예지력은 영감이나 직감이 아닌 바로 ‘수(數)의 이치’에서 나오는 것이다.

숫자로 천지(天地)의 이치를 헤아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소강절은 북송오자 가운데도 매우 특이한 인물이다. 수(數)로 천지의 이치를 밝혀보겠다는 야심(?)을 품었던 사람은 소강절이 전무후무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소강절(邵康節)(1011~~1077)은 북송시대의 유학자이자 시인으로, 북송5자(주렴계, 소강절, 장재, 정호, 정이) 중 한 사람이다. 그는 어려서부터 입신양명의 꿈을 키웠고, 밤낮을 가리지 않고 열심히 과거를 준비했다. 그러던 어느 날 문득, “옛 사람들은 시간을 뛰어 넘어 더 옛날의 사람과도 소통하였는데, 나는 지금 내 주위 사방(四方)에도 못 미치는구나”하며, 집을 떠나 천하를 떠돌아 다녔다. 그리고 돌아와서는 “도(道)가 여기에 있다”고 말한 후, 다시 나가지 않았고 더 이상 과거공부도 하지 않았다. 진정한 소통은 입신양명 같은 외적 확대가 아니라 우주와 직접 연결되는 내면의 확장이라고 깨달은 것일까?
 
이 무렵 이지재가 소강절이 학문을 즐긴다는 소문을 듣고 그를 방문했다. 이지재는 주렴계의 스승인 목수의 제자로 고문에 정통한 학자이자 관리였다. 이지재는 소강절에게 물리(物理)와 성명(性命) 공부를 권했다. 뜻이 깊으면 그 방면에 반드시 스승이 나타난다고 했던가. 그런데 소강절의 경우는 한 술 더 떠서 스승이 제 발로 찾아와 스승되기를 청했다. 이때부터 소강절은 춘추를 배우고 역학(易學)을 전수받았다. 이지재는 그의 잠재력과 학문적 그릇을 꿰뚫어 보았다. 훗날 소강절의 사상이 주자학(신유학)의 사상적 기틀이 된 것을 보면 이지재의 안목도 대단하다고 하겠다.
 
소강절은 이지재로부터 도교의 연단술에 운용되던 선천도(先天圖)를 전해 받았고, 그것을 재해석하여 ‘선천역학’이라는 역학의 새로운 해석체계를 세웠다. 이 이론의 핵심은 ‘가일배법(加一倍法)’이라는 단순한 원리에서 시작된다. 가일배법은 하나가 둘로 나뉘는 법칙으로 2 0, 2 1, 2 2, 2 3… 2 n식의 배수로 진행된다. 이렇게 두 배로 분화되는 것이 가장 자연스러운 만물생성의 이치라는 것이다. 이 중에서 소강절은 숫자 ‘4’에 주목했다. 그가 생각하기에 역사는 ‘4’라는 수의 변천과 순환일 따름이다. <춘·하·추·동>과 <역·서·시·춘추>로부터 시작된 하늘과 인간의 네 국면은 그 순서대로 생(生;낳고), 장(長;자라고), 수(收;수렴하고), 장(藏;저장한다)하는 사이클을 가지고 2배수씩 분할된다. 그렇게 분할되어 낳은 것 중에는 <인·의·예·지> 같은 윤리적인 이치도 있고, <문왕·무왕·주공·소공> 같은 역사적 인물도 포함된다. 이런 식으로 확장해 가면 우주만물과 그 시공간을 모두 헤아릴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생장수장의 운명적 리듬을 통해 만물의 운명도 예측할 수 있게 된다.

예를 들어, 소강절의 대표 이론인 원회운세론의 <원(元)·회(會)·운(運)·세(世)>는 우주의 시간단위로서 이것은 <연·월·일·시>의 주기성과 통한다. 즉, 원(元=12회)은 우주의 1년이고 지구의 시간으로는 129,600년에 해당하고, 회(會=30운)는 우주의 한 달이며 지구시간으로는 10,800년에 해당한다. 그리고 운(運=12세)은 우주의 하루로써 지구시간으로 360년이고, 세(世)는 우주의 한 시간, 지구시간으로는 30년이다. 이로써 인류를 포함한 만물의 역사는 <원회운세> 안에서 피할 수 없는 준칙을 갖게 되었고, 천지(天地)와 인간은 같은 패턴의 시간성 안에서 물리와 생리를 연결할 수 있게 되었다. 이렇게 원회운세와 더불어 관물내편과 관물외편 그리고 성음율려를 더해 대작 ‘황극경세서(皇極經世書)’가 완성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동양에서 수는 셈을 위한 기호만은 아니었다. 오히려 수의 양적 가치보다는 상징적 가치가 중요하게 다뤄졌다. 수는 어떤 주기, 조직의 구성, 자연의 운행 등을 상징하는 기호였다. 숫자 하나하나마다 철학적 의미가 담겨 있었음은 물론이다. 가령 1은 세상의 모든 것을 의미하는 숫자로, 10은 완전수라는 의미로 사용되었다." ─류시성, 손영달 공저,『갑자서당』, 145-146쪽, 북드라망


그런 의미에서 그의 예지력은 ‘초월적 능력’이라기보다, ‘숫자’와 숫자에 연결된 이치를 통해 합리적이고 객관적으로 사물을 관찰한 결과인 것이다. 그런데 사물의 관찰, 즉 관물(觀物)이 객관적이기 위해서는 편견의 주체인 ‘나’의 판단을 소거해야 한다. 그래서 소강절은 ‘나로써 사물을 보(以我觀物)’지 않고, ‘사물로써 사물을 보기(以物觀物)’를 강조한다. 결국, 소강절에게 관물은 주체를 만물 속에 깃들게 하는 동시에 만물이 스스로의 이치를 말하게 하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나’는 우주만물이 되고, 내 마음의 움직임은 곧 천지자연의 변화와 다르지 않다. 이를 일컬어 ‘심법(心法)’이라 말한다. 그러므로 수의 이치를 꿰고 마음의 변화를 읽으면 만사를 알 수 있다. 이것이 그의 예지력의 원천인 셈이다.

몸은 천지 뒤에 태어났지만 마음은 천지가 생기기 전부터 있었네.
천지도 나로부터 나오는데 다른 것은 말해 무엇 하리!

천명(天命)을 깨달은 자의 자유

그러나 그는 이 앎의 위험성을 경계했다. 만일 “수를 써서 지름길로 가려는 것은 하늘의 이치를 왜곡”하는 것이고 그렇게 “억지로 취해서 반드시 얻어내려 하면 화와 근심이 따르게 된다”는 것이다. 왜냐하면, 사욕에 머물러 “요행을 바라는 것은 천명을 거스르는 일”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학문을 하고 마음을 수양하는 일을 올바르게 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그 올바름이 바로 도가가 유가의 수양과 만나는 길을 열었으며, 신유학의 기틀로 작용하였다. 이것이 성리학의 토대인 북송5자 중에 소강절이 들어가게 된 연유다.

그는 인생의 후반기를 뤄양(洛陽)에서 살면서 당대를 주름잡던 사상가인 사마광, 장재, 정명도, 정이천과 가깝게 지냈다. 그러나 그들과 달리 그는 관직에 나가지 않았다. 그래서 평생 가난하게 살았지만 그의 몸과 사유는 그만큼 자유로웠다. 스스로 ‘유가’임을 선언했지만 다른 북송의 현인들과 달리 불교나 도교에 적대적이지 않았다. 오히려 그는 도교의 이론을 잘 활용했고, 또한 그의 시 중에는 ‘불가의 가르침을 배우며’라는 시가 있을 정도로 유불도 사이를 자유롭게 노닐었다.
 
무엇보다, “학문이 즐거움에 이르지 않으면 학문이라고 말할 수 없다.”는 그의 말이나, 정명도가 쓴 그의 묘비명, 즉 ‘그는 편안했을 뿐더러 이루기도 했다.’는 구절에서도 짐작할 수 있듯이 천명을 안다는 것은 인생역전을 위한 도구가 아니라 앎 그 자체가 삶이자 자유였다. 때문에 그의 길은 늘 사방으로 열려 있었다.

눈앞의 길은 모름지기 널따랗게 만들어야 하느니,
길이 좁으면 자연 몸을 둘 곳이 없네.
하물며 사람들을 다니게 하는데 있어서는 어떻겠는가!

※ 2011년 11월 21일 서울신문에 실린 글을 옮겨온 것입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 홍홍홍 2011.11.28 04:00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9대손의 앞날까지 걱정해주시는 놀라운 가족사랑!! 아홍!

    • 북드라망 2011.11.28 09:49 신고 수정/삭제

      조상님의 좋은 예(!)가 아닐까 싶습니다~ ㅋㅋㅋ
      저는 수학 공부를 싫어했던 문과생이라, 수의 이치를 꿰면 저런 경지에 도달할 수 있다는 점에 놀랐는데요~ 그냥 놀라기만 했습니다. ㅎ_ㅎ;;

  • 비바 2011.11.28 11:22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사물로써 사물을 보기'의 경지란 어떤 것인지... 놀랍네요...;;;

    • 북드라망 2011.11.28 11:24 신고 수정/삭제

      음음~ 아마 감정이나 인식의 잣대로 판단하지 않는...그런 경지인거 같기도 합니다. 아직 너무 추상적으로 느껴지지만요. 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