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으로 여는 지혜의 인드라망, 북드라망 출판사 :: 새로운 코너, 개봉박두!

북드라망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늘 신경이 쓰이는 것이 방문자와 댓글이다. 방문자가 조금씩 늘어가는 것도 좋지만, 댓글이 달릴 때는 더욱 기분이 좋다. 블로그에 올리는 글이 독백으로 끝나지 않고, 누군가와 대화를 한다는 느낌이 들기 때문이다. 재미있는 이야기를 들으면 누군가에게 말하고 싶은 것처럼, 블로그에 글을 올릴 때에도 늘 들어주는(읽어주는) 사람을 떠올리게 된다. 하지만, 방문자 수에 비해 반응이 적을 때에는 이유를 찾고 싶어 마음이 초조해진다. 글을 읽고 있는 사람이 과연 있을까, 싶은 생각마저 드는 것이다. 



댓글도 뜸한 요즘에는 블로그 필자들이 어떻게 하면 신나게 글을 쓸 수 있을까, 이런 생각을 하게 된다. 그림을 고를 때 좀더 신중하게, 좀더 재미있게 고르지만 반응이 없으면 급좌절. 자신이 쓴 글을 보러 오는 필자들도 다른 사람들과 댓글을 달고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면 좋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늘 남는다. 블로그를 운영할 때 가장 재미있고 신나는 때가 바로 다른 사람들과 만나고 있다는 것을 느끼는 순간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블로그에서는 왜 우리가 직접 만났을 때처럼, 가볍고 유쾌하게 수다를 떨지 못하는 걸까.  


이번 달에는 첫 시도로, 북드라망 블로그의 연재 요일을 변경해서 운영해볼 생각이다. 월요일에는 '위클리 만세력' 코너를 개설해서 음양오행을 생활에서 좀더 활용해 보려고 한다. 활보활보 코너도 월요일로 이동하고, 약선생의 철학관은 화요일로 이동할 예정! 금요일에는 블로그 편집자들이 소개하고 싶은 책, 음악 등을 올리는 코너를 개설하려고 한다. 그리고 차츰 독자들의 사연(혹은 질문이나 고민)을 소개하고 싶기도 하고… 이런저런 생각이 떠오른다. 무엇보다 어떤 코너가 있으면 좋겠다~ 이런 이야기도 들어보고 싶다. 조금씩, 그리고 다양한 시도들을 통해 이야기를 나누는 서로를 만나게 되지 않을까 기대해 본다. 변신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다. 쭉~~~~~



다음 주부터 새로운 코너들을 선보이려고 합니다. 여러분의 의견이 북드라망 블로그에 큰 힘이 된다는 거~ 표현하지 않아도 내 맘 알아주겠지? 요런 생각 하지 마세요. 표현 안 하면 절~대 몰라요. ㅎ_ㅎ 우리 자주 만나요!





설정

트랙백

댓글

  • 조정원 2012.10.05 08:49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가을이라...구름과 나무색이 마음 속 깊은 곳을 아리게합니다
    북드라망의 좋은소식에 기대가 되네요
    좋은 선물이 될꺼같아요
    출근해서 오늘은 무슨글이 올라왔을까 바빠도 얼른 제목확인하고 일을 시작합니다
    사장님 눈치보며 기사보느라 긴글들은 퇴근때까지 읽기도 합니다
    물론 제겐 너무 어려운 글들이지만 ㅠㅠ
    빨리 보고싶어요...
    그리고
    행복한 가을되세요~~

    • 북드라망 2012.10.05 11:16 신고 수정/삭제

      날이 너무 좋은 요즘입니다.
      매일 아침, 이렇게 만나고 있다는 생각을 하니 힘이 나네요. ^─^
      저도 다음 주가 기다려집니다. 두근두근!

  • 열성독자는아니지만 2012.10.05 09:54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즐겨찾기 버튼을 자주 누르는 독자예요.^^
    저는 이상하게도 이 블로그에서 글쓴이 이름이 없는 글만 읽게 되더라고요.('누구냐 넌?') 쉽고 재미있어요.
    아무튼 책에서도 찾아보기 어려운 내용의 글들(앞으로 책이 될 녀석들이겠죠) 맛보게 해 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어요.

    • 북드라망 2012.10.05 11:18 신고 수정/삭제

      반갑습니다~~
      글쓴이 이름이 없는 글의 비밀(!)은 조만간 밝혀질 것입니다. 하하하;;;
      함께 공부하고, 또 함께 이야기 나누는 그런 공간이길 바랍니다. ^^

  • 브로구 2012.10.05 11:46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매일 하루를 북드라망을 읽으며 시작합니다.
    항상 좋은 글 감사히 읽고 있습니다.
    새로운 코너도 기대할께요~

    • 북드라망 2012.10.05 13:16 신고 수정/삭제

      브로구님! 댓글로는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으헣헣헣!
      새로운 코너도 좌충우돌하며, 자리잡게 되지 않을까~ 저도 은근은근 기대됩니다. 퐈이팅!!! ^^

  • 새벽에는 정상인 2012.10.06 09:22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컴을 켜고 가장 먼저 접속한 페이지가 북드라망.
    네이버 웹툰, 마음의 소리에서 조석이 말한 것처럼 "너는 이미 댓글을 달고있다!"

    운명사용설명서와 누드글쓰기를 촘촘하게 읽으면서
    유명하다는 두군데서 사주를 봤습니다. & 북드라망으로 부터 8장의 운명카드도 선물받고...

    밤11시 50분을 어떻게 해석하느냐에 따라 일주가 달라지니
    만약 그 날이 12월 31일 밤 11시 50분이라면 년주 월주 일주 모두 바꾸네
    어떡하지 어떡하지?? 궁금해하며
    답을 얻기 위해 북드라망 게시글, 여기 저기 순례중인 여인입니다.

    북드라망의 새로운 꼭지, 기대하며...
    밤 11시 50분 해석에 대한 힌트도 부탁합니다.
    (담날로 넘어가면 비겁에 토 4개, 수2개, 금2개... 비겁과다형이 되니 어떻게든 빠져나가고 싶어서리)

    • 북드라망 2012.10.08 10:02 신고 수정/삭제

      저도 <마음의 소리> 웹툰 참 좋아했었지요. ^^;
      말씀하신 그 이미지가 떠오릅니다. 하하;;

      자정 때문에 날이 넘어가는 문제를 물어보신 것 같습니다.
      요것은 참 어려운 문제이지요;;;
      밤 12시를 넘겨서 태어나면 그 다음날인 1월 1일 자시로 뽑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12월 31일 11시 50분으로 넣고 만세력을 뽑으시면 될듯 한데요.
      아래 링크에서 '야자시 적용' 부분을 체크 해제하시고, 만세력을 넣어보세요.
      http://goodcycle.com/alib/

  • 다정이 2012.10.06 21:51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항상 들어왔다가 나가지만 마음이 어지러울땐 제대로 글을 읽지 못할때가 있어요.사실 저처럼 산만한 사람만 그럴거예요!늘 이렇게 좋은 장을 만들어주는 북드라망관계자분들에게 고마운 맘을 전하고 자주 댓글로 마음을 표현하지 못한점 죄송하네요! 한번씩 답답한 마음을 어느글에 댓글을 달기에는 부적합할때가 있어 글을 쓰다가 말때도 있거든요...이런 코너는 어떤가요?우리들의 이야기..한줄수다..등 답답한 마음과 공유하고 싶은 마음을 독자들이 적을수 있는 공간을 열어주심은요...블로그에 대해서 고민하신것 같아서 평소의 제 마음을 적어보았습니다.그냥 참고해주시고..여러분들 가을 환절기 건강하게 지내세요^^~

    • 북드라망 2012.10.08 10:04 신고 수정/삭제

      오랜만에 뵙네요. ^^
      말씀해주신 내용도 함께 고민해서 어떻게 풀어낼 수 있을지~ 곰곰이 생각해보겠습니다.
      말씀 감사합니다.
      다정이님도 환절기 감기 조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