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으로 여는 지혜의 인드라망, 북드라망 출판사 :: 비스와바 쉼보르스카, 『충분하다』 - 유머와 자비

비스와바 쉼보르스카, 『충분하다』 - 유머와 자비





비스와바 쉼보르스카는 내가 가장 좋아하는 시인이다. 『끝과 시작』은 사실상 '경전'이나 다름없을 정도다. 사실 나는 '시'詩를 그다지 즐겨읽는 편이 아니었다. 정서적으로는 어쩐지 간지럽기도 하고, 이성적으로는 늘 '과하다'는 느낌이 들었기 때문이다. 그 모든 것이 쉼보르스카를 읽으면서 바뀌었다. 

『충분하다』에 실린 시들도 그렇게 좋을 수가 없다. 너무 과하지도 않고, 간지럽지도 않다. 제목 그대로 '충분하다'. 아슬아슬하게 유지되는 '적절함'이 주는 아름다움이 고스란히 베어있다.(적절하기란 얼마나 어려운 것인지!)

「유머와 자비」는 시인의 유고 중에 있던 미완성 시다. 거의 단점만 가지고 있는 인간이라는 종種이 거의 유일하게 가지고 있는 특유의 장점으로 '유머'를 꼽는 나로서는 이 시를 사랑하지 않을 수가 없다. 꼭 한번 읽어보시길! 

끝과 시작 - 10점
비스와바 쉼보르스카 지음, 최성은 옮김/문학과지성사

충분하다 - 10점
비스와바 쉼보르스카 지음, 최성은 옮김/문학과지성사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