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으로 여는 지혜의 인드라망, 북드라망 출판사 :: 니체,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 현존 위에 누워 생生을 바라본다

니체,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 현존 위에 누워 생生을 바라본다




니체는 그 특유의 격렬한 문체 때문에, 잘 읽지 않는다. 일부러 피하는 편이기도 하다. 그러나 모든 문장이 격렬할 수는 없는 노릇. 읽다보면 가끔, 큰 파도가 휩쓸고 지나간 다음 같은 고요함이 지배적인 부분도 있다. 만약, 어쩌다가 니체를 읽는다면 바로 그러한 부분 때문에 읽는 것이리라.


마음 속 칠판, 글자들로 가득찬 칠판을 가지려면, 살고, 또 살고 어떻게든 살아내는 수밖에 없다. 어떤 감정이 오더라도, 결국에 그것은 이미 칠판에 한번 기록된 것. 그렇게 될 때까지 쓰고, 또 쓰는 수밖에. 그런 황혼을 맞이할 수 있다면, '천국' 같은 곳 가지 않아도 나는 만족할테다.


인간적인 너무나 인간적인 1 - 10점
프리드리히 니체 지음, 김미기 옮김/책세상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