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으로 여는 지혜의 인드라망, 북드라망 출판사 :: 7월에 눈에 띈 책들

7월에 눈에 띈 책들

* 표지 이미지를 클릭하면 책 소개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박완서의 말』, 박완서, 은행나무



소설가 박완서의 부드럽고 곧은 심지를 엿볼 수 있는 인터뷰집으로 마음산책 ‘말 시리즈’의 열 번째 책이다. 소설가 박완서의 이력이 절정에 다다라 있던 1990년부터 1998년까지 모두 일곱 편의 대담을 담았다. 이 대담들이 단행본으로 엮인 건 처음이다. 이 대담들에서 그는 마흔 살에 소설가의 인생을 열어준 『나목』이며 그 뒤 출간한 작품들에 관해 속 깊은 문답을 주고받고, 작가이자 개인으로서 자신을 성숙하게 만든 경험들을 털어놓는다. 


가족, 교육, 어머니에게서 받은 지대한 영향, 학창 시절, 도시와 시골, 가난과 계층, 그리고 남성의 삶과 여성의 삶. 그는 지금도 유효한 이런 주제들 앞에서 오랫동안 연마한 생각을 날이 서지 않은 편안한 음성으로 들려준다.



『조선의 잡지』, 진경환, 소소의책



그 시절 서울 양반들은 어떻게 살았을까? 엄격한 신분제 사회에서 근대로 넘어가는 18~19세기는 정치뿐 아니라 사회?문화적으로 다양한 변화를 겪은 시기였다. 당시의 지배층이었던 양반, 특히 조선의 중심지였던 서울 지역의 양반들이 어떻게 살았는지를 생생하게 써내려간 유득공의 <경도잡지>는 조선 후기의 풍속을 한눈에 보여주는 중요한 문헌이다. 


이 책은 <경도잡지>에 기록된 원전 텍스트를 통해 양반들의 삶과 그에 관련된 것들의 유래, 취향 등을 짚어보고 그동안 잘못 전해진 오류들을 바로잡아준다. 권위와 격식, 체면을 앞세웠던 양반들이 점차 실용과 효용, 유행을 따르는 모습을 보면서 변화하는 시대를 읽어가는 역사 읽기의 재미를 맛볼 수 있다.



『만화로 보는 비디오 게임의 역사』, 조너선 헤네시 글, 잭 맥고언 그림, 박중서 옮김, 계단



동전 넣고 즐기던 전자오락에서 수백억 달러 규모의 첨단 산업으로, 중독과 불량 오락이라는 오명에서 지각과 인식의 새로운 지평을 여는 가상현실과 인공지능의 미래까지, 1970년대부터 현재까지 게임 산업의 발전을 주요 게임기와 개발자, 그리고 우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각양각색의 다양한 게임을 통해 살펴본다.


최초의 컴퓨터용 게임 프로그램을 만든 앨런 튜링을 시작으로, 오늘날 컴퓨터와 게임 테크놀로지의 토대가 된 2차 대전 당시 비밀 연구소의 놀라운 과학기술 발전과 '퐁'과 '스페이스 인베이더'처럼 지금은 고전이 된 1970~80년대의 수많은 아케이드 게임들, 집집마다 하나씩 있던 아타리와 닌텐도의 가정용 콘솔 게임기, 한번 빠지면 헤어나오기 힘든 중독성 강한 콘솔과 휴대폰 게임은 물론 가상 현실과 사이버 공간에서 승부를 겨루는 미래의 게임까지, 전자 게임 혁명의 모든 것을 다룬다.



『피싱, 브라이언 페이건, 정미나, 을유문화사



세계적으로 존경받는 고고학자 브라이언 페이건이 지금까지 다루지 않은 소재, 즉 바다와 고기잡이로 인류사를 새롭게 본 책이 을유문화사에서 나왔다. 고대의 3대 식량 획득 방법은 채집, 수렵, 고기잡이다. 인류가 발전하면서 채집은 농경으로, 수렵은 목축으로 바뀌었으나 '고기잡이(fishing)'는 유일하게 인간에게 길들여지지 않은 채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자신이 직접 항해할 만큼 바다를 좋아하는 브라이언 페이건은 고고학계에 몸담은 이후로 50년 넘게 바다에 관심을 가져왔고, 드디어 학계에서 그동안 놓쳤던 '바다와 고기잡이'가 인류를 어떻게 바꾸고 먹여 살렸는지를 흥미진진하게 발굴한 책을 내놓았다.



인간 폭력의 기원, 야마기와 주이치, 한승동 옮김, 곰출판




세계적인 진화론의 대가이자 일본 영장류학의 기초를 세운 이마니시 긴의 대를 잇는 인물로 평가되는 저자는 40년 가까이 고릴라의 행동을 관찰하고 인간 사회와 비교 연구했다. 그는 아프리카 열대 숲을 오가며 우간다, 르완다, 콩고민주공화국(옛 자이르) 등에서 벌어진 내전의 상처를 두 눈으로 목격한다. 그리고 그러한 폭력적 사태에 내몰린 인간을 보며 동족상잔의 전쟁도 불사하는 잔인한 폭력의 뿌리가 어디에 있는지 의문을 품는다. 


이 책은 그러한 진지한 문제의식에서 시작하였다. 저자 야마기와 주이치 교수는 인류가 어떻게 진화해 왔는지 학문적 견지에서 깊이 있게 탐구하며, 우리 안에 그러한 폭력의 뿌리가 언제 어떻게 생겨나게 되었는지 그 답을 찾아 나간다. 그만큼 책은 인간에 대한 학문인 영장류학, 사회생태학 등이 발전해 온 역사를 굵직하게 개괄하며, 현장에서 쌓아올린 폭넓은 사례와 연구들을 그대로 담고 있다.


'이 책하고 인사하실래요 > 금주의 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8월에 눈에 띈 책들  (0) 2018.08.30
7월에 눈에 띈 책들  (0) 2018.07.30
6월에 눈에 띈 책들  (0) 2018.06.25
5월에 눈에 띈 책들  (0) 2018.05.28
4월에 눈에 띈 책  (0) 2018.04.30
3월에 눈에 띈 책들  (0) 2018.03.29
2월에 눈에 띈 책들  (0) 2018.02.27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