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으로 여는 지혜의 인드라망, 북드라망 출판사 :: 정답 없는 인생, 어떻게 살아야 할지 막막합니다

정답 없는 인생, 어떻게 살아야 할지 막막합니다


‘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최선을 다한 후에 하늘의 뜻을 기다린다는 말이 있지요. 그러나 기다릴 필요가 없습니다. 최선을 다했다면 그것으로 충분합니다. 결과가 삶을 말해 주는 것 같아도 하는 일마다 최선을 다했다면, 최선의 삶을 산 것입니다. 그렇게 살고 있는 자신을 온전히 칭찬해도 전혀 이상하지 않습니다. 

정화 스님, 『너무 잘하려고 하지 마세요』, 270쪽




지금 현재 내 모습이 지난 내 삶의 ‘결과’다. 그러니까, 우리는 매 순간 어떤 결과를 받으며 사는 셈이다. 지금 삶-결과에 만족하는지 잘 모르겠다.


좀 더 멋진 외모나 스타일을 갖고 싶다. 그러자면 어제 밤에 감자칩을 먹지 말았어야 했다. 좀 더 경제적으로 여유로웠으면 좋겠다. 그러자면 지난주에 결국 쓰레기가 될 무언가를 사지 말았어야 했다. 좀 더 공정한 사회에 살고 싶다. 그러자면 지난 선거에서 더 훌륭한 후보를 뽑았어야 했다. 내 자식을 좀 더 좋은 학교에 보내고 싶다. 그러자면 작년에 학군이 더 좋은 곳으로 이사를 갔어야 했다. 이런 식이다. 삶의 모든 결과에는 ‘100%’가 없다. 결정을 내릴 때에는 그 때의 ‘최선’이었을텐데 지나고 보면 어딘가 내가 잘못한 것만 같다. 


이런 생각을 하다보면 도무지 이 생애는 이미 글러먹은 것 같다. 모든 것을 다시 시작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망상이 시작되는 것도 바로 이 지점이다. 그런데 우리 모두가 잘 알고 있는 바, 다시 시작할 수 있는 길은 없다. 절망적이게도……. 더 절망적인 것은 그 와중에 내가 어떻게 할 수 있는 일이 거의 없다는 점이다. 나의 시야는 언제나 좁고, 내 몸은 항상적으로 ‘습관’에 굴복하기 때문이다. 엉망진창이다.


결국 단 한가지 의지에 따라 할 수 있는 것이라면 어떤 결정을 최선을 다해 수행하는 것 뿐이다. 그렇게 했는데도 ‘결과’가 이상하다면, 그걸 어쩌겠는가. 내 탓이 아닌 것을. 그러나 대개의 경우 우리는 ‘최선’을 다하지 않는다. 내 지난 생을 돌아보아도, 내가 정말로, 스스로도 인정할 수 있을 만큼 ‘최선을 다한’ 경우는 한 손, 세 손가락만으로도 꼽을 수 있을 정도로 적다. 그 결과가 지금 이 모양인 셈이겠지. 그러니까 어떤 ‘결정’이 문제가 되는 것이 아니라, 그걸 어떻게 했는가 하는 ‘과정’이 가장 문제가 되는 셈이다. 바로 그 이유 때문에 그렇게 후회도 회한도 많은 게 아닐까? 


여기서 또 한가지, 염두에 둘 것이 있다.


아무리 최선을 다했다고 해도 결과는 내가 기대한 것과 다른 방향으로 나올 수가 있습니다. 결과가 자신의 삶이 아니라, 살아가는 모든 과정이 자신의 삶입니다. 

같은 책, 같은 쪽


아, 그러니까 ‘최선을 다함’이 결과를 보장하지도 않는다는 이야기다. 굳이 그런 말을 듣지 않더라도 이미 우리 몸이 그걸 체득하고 있다. 열심히 해도 안 되는 그 많은 일들을 몸소 겪으며 살아가고 있으니 말이다. 그러니까 할 수 있는 것은 딱 하나 밖에 없다. 최선을 다한다. 그 결과가 어찌 되든. 여기서 또 한가지 몸이 체득하고 있는 것이 있다. 그렇게 하면 결과가 어떻든, 몸이든 마음이든 깨끗한 기분이 된다. 어쩌면 그게 최고의 결과일지도 모르겠다. 


너무 잘하려고 하지 마세요 - 10점
정화 지음/북드라망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