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으로 여는 지혜의 인드라망, 북드라망 출판사 :: 〈고전 낭송Q 페스티벌〉 영상 大방출!! 또 왔습니다.


멈출 수 없는, 낭송의 맛!



<중남미>낭송의 '히든', '어떤 송나라 사람'



요즘 날씨가 많이 덥지요. 요즘 날씨를 보면 이번 여름이 얼마나 더울지 예상이 되시지요? 이럴때 필요한 공부법이 뭐다? 네~ 낭송입니다. 그래서 오늘도 왔습니다, <제1회 고전 낭송Q 페스티벌> 본선 진출작들이 또 왔어욥!! 오늘 소개해드릴 팀 역시 9개팀입니다. 출석 체크 한번 해볼까요? <열하 삼총사>, <대구 구인회>, <초등 이문서당 삼총사>, <중2병>, <3동주>, <엄마와 아이들>, <낭스 메들리>, <김광수 아버님(?)>, <중남미>입니다. 그럼 본론으로 바로 들어갑니다!





① 〈열하 삼총사  『낭송 삼국지』

팀 이름이 <열하 삼총사>라서 『낭송 열하일기』를 낭송하겠거니~ 했으나 『낭송 삼국지』를 낭송한 <열하 삼총사>! 등장부터 뭔가 비범하더니, 유비, 관우, 장비, 제갈량을 모두 경상도 사람으로 만들어 버린 대단한 팀입니다!  낭송하는 내내 객석에서 웃음이 끊이질 않았지요. 낭송과 사투리가 만날 때 발생할 수 있는 생동감을 확인한 낭송이었습니다.『낭송 삼국지』 중「도원결의, 같은 해 같은 달 같은 날에 죽기를 맹세하네」(22쪽)와 「유비와 제갈공명 : 세번째 초려를 찾다」(78쪽)를 낭송해 주셨습니다.



의리!




② 〈대구 구인회  『낭송 아함경』

대구에서 오신 구인회, 낭송해 주신 부분은 『낭송 아함경』에서 「평등한 가르침으로 악마를 물리치다」(28쪽)입니다. 마음을 어지럽히기 위해 '미인계'를 쓰는 듯한 악마 천마 파순과 그게 못마땅한 듯한 부처님의 연기를 보는 맛이 있답니다.^^



요염한 악마 파순과 (사순이 못마땅한 듯한) 부처님^^;;






③ 〈초등 이문서당 삼총사  『낭송 논어/맹자』

'초등 인문서당'이 아닙니다. <초등 이문서당>입니다! 씩씩하게『낭송 논어/맹자』 중 『논어』의 「옹야편」그러니까 「지와 행에 대한 열정, 안회와 자로」(38쪽) 등을 낭송해 주셨습니다. 긴장을 많이 했는지 낭송하는 내내는 조금 경직된 모습이었지만 낭송이 끝나자마 활달한 모습으로 돌아왔답니다^^





낭송 시작하기 전, 쉬는 시간에 <초등 이문서당 삼총사>팀.




④ 〈중2병  『낭송 서유기』

지난 주에 <중1병>을 소개시켜 드렸지요. 이번주에는 정말 진짜 <중2병>을 소개시켜드립니다.(진짜다, 진짜가 나타났다!) 그렇지만.. 세상의 그 무서운 '중2'는 어디가고 이렇게 사랑스럽고 명랑한 친구들이 나타난걸까요? <중2병>팀은  『낭송 서유기』 중 (개인적으로 제가 제일 좋아하는 부분인) 「손오공이라는 이름을 얻다」(23쪽)를 낭송해 주셨습니다.





시상 해주신 우응순 선생님께서도 <중2병>팀이 마음에 드신 모양이십니다. "잘했다, 잘했다"해주시는 모습:D




⑤ 〈3동주 『낭송 주자어류』

<3동주>팀입니다. 이번 <낭댄스>에서는 확실히 어린이/청소년 팀의 강세를 볼 수 있었는데요, 단연코 가장 짧고 강렬한 팀이 아닐 수 없습니다. 『낭송 주자어류』의 「낭송의 힘」(93쪽)을 낭송해 주셨는데요, 정말 힘있는 낭송이었습니다!






⑥ 〈엄마와 아이들  『낭송 논어/맹자

팀 이름에 맞게 <엄마와 아이들>이 함께 나와준 팀이지요. 어머나와 함께한 팀이 몇 팀 있었는데요, 가족 팀 중 가장 발랄한 팀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습니다. 어머니부터 오빠, 동생이 모두 발랄하십니다.『낭송 논어/맹자』의 『맹자』, 「생겨나면 어찌 그만둘 수 있겠는가?」(191쪽)을 낭송해 주셨습니다. 그 장은 "자기도 모르게 발로 뛰고, 손으로 춤추게 될 것이다"라며 끝이 나는데, 듣고 있노라면 절로 마음이 춤추게 되는 즐거운 낭송이었습니다.




"생겨나면 어찌 그만 둘 수 있겠는가"





⑦ 〈낭스 메들리〉, 〈동청룡 시리즈〉

참여팀 중에 무려 동청룡 메들리 팀이 있었습니다!! <낭송Q시리즈> 중에 제일 먼저 출간되었던 <동청룡 시리즈>를 메들리로 엮어 낭송해 주셨습니다. 〈동청룡 시리즈〉 중 『낭송 춘향전』, 『낭송 열하일기』, 『낭송 논어/맹자』, 『낭송 동의보감 내경편』에서 각 부분들을 뽑아 낭송해주셨습니다. 봄이 가고 있습니다. 목(木)기운, 봄을 상징하는 동청룡 시리즈를 아직 못 읽으셨다면 이 낭송을 듣는 것으로 대신하는 것도 좋겠지 싶습니다^^





⑧ 〈김광수  『낭송 토끼전/심청전

지난 주에 개인 참여자였던 <윤영성>님을 소개시켜 드렸지요. 오늘은 두번째 개인 참여자인 <김광수> 아버님을 소개시켜드리겠습니다. 『낭송 토끼전/심청전』 중 『심청전』, 「부녀, 이별하다」(136쪽)를 낭송해 주셨습니다. 낭송해 주신 부분도 부분이거니와 구구절절한 마음을 담아 낭송을 하시는 걸 보니.. 저도 아버지 생각이 났습니다. 특히 낭송을 하시다가 까먹으신 모습에서요(아빠 미안~^^;;).




시상을 하고 돌아가시는 길에, 지인분께서 꽃다발을 준비해주신 모양이에요. 정말 훈훈한 광경이지요:D





⑨ 〈중남미  『낭송 논어/맹자

팀 이름을 보는 순간 느낌이 오시지요? 블로그에서도 많이 소개해 드렸던, 감이당에서 함께 공부하시는 "중년 남성을 위한 아름다운 인문학", <중남미>팀입니다. 물론 지금은 중년 남성뿐 아니라 모든 중년을 위한 인문학 공부팀이지만요. 거기에는 무려 얼마전까지 북드라망 블로그에 철학과 동의보감을 크로스 오버한 글을 연재해 주셨던 '약선생님', '약샘'께서 계시다는 말씀! 약샘, 오랜만에 뵈니 더 반갑네요^^

<중남미>팀은『낭송 논어/맹자』의 『맹자』, 「사생취의-삶보다 간절한 것」(217쪽)과 「호연지기, 의로움으로 천지를 채우다」(201쪽)를 낭송해 주셨습니다. 시작하면서 "생선을 버리고 곰 발바닥을 택"하는 모션은 너무 순식간에 지나가니 잘 보셔야 합니다.(오른쪽 끝부분에서 갑자기 등장!합니다) '어떤 송나라 사람'을 포함해서 잔재미가 많은 낭송이었습니다.



미리 낭송 연습을 하러 모인 <중남미>팀


약샘, 반가워요오오~ 꺄아~



이제 <낭댄스>에 본선 진출팀들도 거의 다 소개시켜 드려서.. 남은 팀이 별로 없네요. 아마도 다음 포스팅이 마지막 포스팅이 될 것 같습니다. <낭댄스>를 박박 긁어서 마지막 포스팅을 준비할 것이니 아무쪼록 즐거운 마음을 기다려주시어요. 그리고 모두들 즐거운 주말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그럼 안녕:D


낭송 삼국지 - 10점
나관중.모종강 지음, 최정옥 옮김, 고미숙/북드라망
낭송 아함경 - 10점
최태람 풀어 읽음, 고미숙 기획/북드라망
낭송 논어 맹자 - 10점
공자.맹자 지음, 류시성 풀어 읽음/북드라망
낭송 서유기 - 10점
고미숙 기획, 오승은 지음, 최정옥 옮김/북드라망
낭송 주자어류 - 10점
주희 지음, 이영희 옮김/북드라망
낭송 열하일기 - 10점
박지원 지음, 길진숙 풀어 읽은이/북드라망
낭송 춘향전 - 10점
길진숙.이기원 풀어 읽음, 고미숙 기획/북드라망
낭송 토끼전 / 심청전 - 10점
구윤숙.손영달 옮김, 고미숙 기획/북드라망


설정

트랙백

댓글

  • 약선생 2015.06.04 08:21 신고 답글 | 수정/삭제 | ADDR

    정말 즐거운 낭송제였어요. 물론 저희 중남미팀도 멋진 경험이었지요. 그런데 저희가 버린 생선은 결국 찾아오지 못했다는....맹자-되기에 성공한걸까요? ㅋㅋㅋ

    • 북드라망 2015.06.04 10:30 신고 수정/삭제

      하하하하! 그 생선! 진짜 맹자가 되었나보아요!!
      개인적으로 저도 중남미팀 낭송 정말 재미있게 보았답니다. (생선과 곰발바닥의 깜짝 등장ㅎㅎ) 오랜만에 블로그에서 약선생님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좋기도 했구요^^ 해햇